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인베스트 바이오]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판매 증가 지속..."올해 매출 1585억 전망"
  • 엑스코프리, 1분기 매출액 317억...전년比 173%↑
  • 엑스코프리 미국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7배 증가
  • 처방전 증가속도 경쟁신약 2.3배
  • 빔펫 특허 만료로 오리지널 시장 확대 수혜 예상
  • 등록 2022-05-15 오전 8:35:33
  • 수정 2022-05-15 오전 8:47:47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SK바이오팜(326030)의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세노바메이트) 처방 실적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엑스코프리 홈페이지. (갈무리=김지완 기자)


다올투자증권은 지난 13일 ‘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실적은 꾸준히 성장 중’이란 보고서를 냈다. 이날 교보증권도 ‘엑스코프리의 꾸준한 성장’이란 제목으로 동일한 내용의 리포트를 발간했다. 엑스코프리 1분기 매출액은 31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엑스코프리의 지난 3월 처방수(TRx)는 1만 2668건으로 경쟁신약 23개월차 평균의 약 2배에 달한다. 엑스코프리의 미국 매출은 지난해 동기대비 2.7배 증가했다.

이지수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엑스코프리 매출은 큰 폭으로 성장했다”면서 “하지만 일본·중국 기술 이전 계약금과 유럽 로열티 인식 지연, 완제(DP) 매출 감소로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다”고 진단했다.

SK바이오팜은 올해 1분기 매출액 411억원, 영업손실 37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자료=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의 성장세는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정현 교보증권 연구원은 “엑스코프리 미국 매출은 분기별로 50~60억원 내외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엑스코프리 올해 미국 매출은 1585억원까지 증가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 팬데믹 완화에 따라 대면 영업활동이 정상화되면서 처방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엑스코프리의 장기 전망도 긍정적이다.

미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월 하루 80~90만명 수준이었지만 초근엔 10만명 내외로 크게 감소했다. 엑스코프리 처방전 발급 수는 지난해 4월부터 현재까지 정확하게 대면 마케팅 횟수에 비례에 증가했다. 대면 마케팅은 코로나19 확진자 숫자 증감에 영향을 받아왔다.

(자료=SK바이오팜)


김 연구원은 “엑스코프리 매출은 향후에도 견조하게 성장해 5~6년 안에 블록버스터(연간 10억달러(1조원) 이상) 약물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경쟁 제품 UCB의 빔펫(Vimpat) 특허 만료로 빔펫 대신 제네릭 처방이 늘어나고 오리지널 의약품 처방 시장에선 엑스코프리 처방이 증가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엑스코프리는 성인대상 전신 발작과 소아·청소년 대상 부분 발작 등 다양한 적응증을 추가하고 있다”면서 “향후 실적 성장 업사이드가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교보증권과 다올투자증권은 SK바이오팜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1만원을 유지했다.

김지완 기자 2pac@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