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유원상號 유유제약, '해외' 공략으로 퀀텀점프 노린다
  • 작년 사장 승진, 올해 단독 대표 체제로 전환
  • '사장' 선임 후 첫 해외 출장…미국·유럽서 현안 챙겨
  • 오랜 해외경험 강점 꼽혀…취임 후 '해외' 강조
  • 올초 UCLA와 뇌졸중 치료신약 공동개발 계약 체결
  • 등록 2021-11-10 오전 5:00:00
  • 수정 2021-11-10 오전 9:19:14
[이데일리 박미리 기자] 유유제약(000220)이 신성장 동력으로 낙점한 해외시장 개척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선봉장은 고 유특한 회장의 손자이자 유승필 회장의 장남인 유원상 대표다.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사진=유유제약)


9일 업계에 따르면 유원상 대표는 최근 일주일 일정으로 미국, 유럽 출장을 다녀왔다. 지난해 초 사장 승진 후 첫 해외 출장이다. 유유제약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로 각국의 입국 허가기준이 완화되고 유 대표도 백신 접종을 완료하면서 작년 추진하지 못한 해외출장을 다녀온 것”이라며 “현지에서 자사가 진행하는 사안을 두루 챙기고 온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유유제약 합류 후 줄곧 ‘해외시장’을 강조해왔다. 이러한 기조는 그가 대표이사 선임(2019년), 사장 승진(2020년), 단독 대표이사 등극(2021년) 등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강화됐다. 현실적으로 해외시장 없이는 국내 중견 제약사인 유유제약이 퀀텀점프하기 어렵다고 판단에서다.

유 대표의 오랜 해외경험도 이 같은 기조에 한 몫했다. 그는 미국에서 학업을 마친 후 메를린치, 노바티스 뉴욕 등 해외에서 10여년간 직장생활을 한 명실상부 해외파다. 유 대표는 대표 선임 직후에도 해외시장 조사를 위해 해외 학회나 박람회 등에 직접 참여했다. 코로나로 이동에 제한이 걸린 작년과 올해에도 그 동안 구축해뒀던 탄탄한 해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해외사업 탐색에 적극 나섰다는 전언이다.

그 결과 올해 유유제약은 해외시장에서 유의미한 소식을 전해왔다. 지난 3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과 뇌졸중 및 다발성경화증 치료신약 공동개발 계약을 맺은 것이다. 향후 유유제약은 UCLA와 공동개발하는 신약에 대해 지적재산권 및 상용화를 위한 독점권리를 갖게 된다. 유 대표도 이번 출장에서 UCLA를 방문해 신약 연구를 챙기고 온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유 대표가 이번 출장에서 개발 중인 치료신약 해외 파트너사를 모색했을 가능성도 있다. 유유제약은 현재 자체적으로 안구건조증, 탈모·전립선비대증 치료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내년 두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에 돌입하고 향후에는 기술수출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세워뒀다. 이에 해외 제약사와 기술수출을 위한 논의는 오래 전부터 진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유제약 관계자는 “국내시장 내 경쟁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보니 신약개발, 해외사업 활성화를 통해 퀀텀점프에 도전하고자 한다”며 “특히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한 유 대표가 강점이 있는 분야로, 단독 대표 체제 돌입 후 이러한 강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보다 분주히 움직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유유제약은 작년 연결 기준 매출 981억원, 영업이익 63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 매출 547억원을 기록하면서 매출 1000억원 돌파가 유력해졌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