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산 섭취 변화가 질병 유발에 주는 영향(1)[오일 바로알기]
  • 지방에 대한 잘못된 상식 바로알기,건강한 지방조명
  • 이데일리,푸드테크 전문기업 쿠엔즈버킷 공동기획
  • 등록 2022-01-16 오전 8:29:51
  • 수정 2022-01-16 오전 8:29:51
이데일리가 푸드테크 전문기업 쿠엔즈버킷과 공동으로 매주 ‘지방’을 주제로 한 기획물을 연재한다. 알려진 것과 달리 지방은 우리 몸에 필수적 영양소를 제공하고 여러 성인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지방은 치매를 예방하는 주요 물질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지방에 대한 잘못된 상식을 바로잡고 건강한 지방이 무엇인지등을 집중 조명한다.

[이데일리 류성 기자] 현대인의 질병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환경변수들은 너무 다양하다. 각종 질병이 어떻게 유발되는지를 정확하게 규명하는 게 어려운 배경이다.

다만 일상생활에서 계속 섭취할 수 밖에 없는 식품이 질병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었는지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들은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식품을 섭취하는 것 자체도 환경적 변수 가운데 하나다. 식품에 들어가는 여러 화학물질과 가공과정 뿐만 아니라 서구적 식습관과 인스탄트 음식으로 인해 변화되는 모든 요인들이 한국인의 영양소 섭취변화에 직간접적으로 작용하는 주요 환경적 요인들이다.

90년대부터 이점에 주목하여 평소의 식품섭취가 인간의 건강 유지와 질병유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줄곧 강조해온 학자가 있다. 이양자 연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다. 이 교수에 따르면 변화된 섭취 지방산의 질(質) 그리고 양(量)의 섭취 변화가 간세포, 피부조직대사, 뇌, 혈관 건강에 밀접한 영향을 준다고 한다.

대표적인 게 생체막 인지질의 필요 성분인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이다. 이 지방산은 생체막 조직에 결합된 단백질, 당단백질, 당지질과 함께 물질의 이동, 수용체와의 결합 등을 통하여 물질의 투과 및 메시지 전달 등 생명의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또한 콜레스테롤, 인지질과 함께 생체막 조직의 필수성분으로도 핵심 역할을 한다.

인체가 건강을 유지하고 활동하기 위해서 없으면 안되는게 지방산이라 부족한 섭취도 문제지만 과량의 섭취도 마찬가지다. 2013~2015년 기준 한국 남성의 하루 평균 지방 섭취량은 49g이다. 2007~2009년 대비 10g 정도 증가하였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한 하루 섭취 권장 지방 영양소 기준치인 51g에는 미치지 않는다고 좋아할 일은 아니다. 음식물로 섭취하는 지방 뿐만 아니라 탄수화물이 중성지방으로 전환되는 양도 고려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섭취 비율도 중요한데 연세대 강남, 용인 세브란스 연구팀이 2007~2015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인은 탄수화물 67%, 지방 17%, 단백질 14% 비율로 음식물을 섭취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방, 단백질의 경우 아직은 보건복지부 권장기준 지방15~30%, 단백질 7~20%에는 부족한 편이고 탄수화물은 적정치를 좀 넘어서 있다. 참고로 미국인의 평균 지방질 섭취량은 2017년 기준 34.8%이고 탄수화물 섭취량은 47.3%이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과한 지방섭취량에도 불구하고 혈중지방량이 영향받는 정도는 탄수화물 섭취량에 더 크게 영향 받았다.

[도움말 주신분 : 박정용 쿠엔즈버킷 대표]

박정용 쿠엔즈버킷 대표


류성 기자 star@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