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기존 최대주주도 털고 나간 '지나인제약'…새 주인 찾는다
  • 코로나19 관련주로 엮이며 작년 한때 시총 2500억원
  • 기존 최대주주 지나인인베, 현재 보유 지분 '0'
  • 현 경영진 새 주인 물색중…"내년 거래 재개 목표"
  • 등록 2022-08-18 오전 7:00:51
  • 수정 2022-08-18 오전 7:00:51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지나인제약(078650)이 새 주인을 찾는다. 지나인제약은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지난해에 이어 올해 반기 기준 ‘의견거절’을 받으면서 상장폐지 사유가 추가됐다. 안경회계법인은 지나인제약에 대해 “유동성 문제로 계속기업으로 존속능력에 대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나인제약은 지난해 중국 국영 제약사 시노팜과 코로나19 백신 독점 생상권을 확보해 △일양약품(007570) △한국백신 △한국유니온제약(080720)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밝히면서 시가총액이 2500억원까지 불었던 종목이다. 지금은 상폐 사유가 발생하면서 86억원으로 쪼그라들어 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지나인제약은 새로운 최대주주를 물색하고 있다. 지나인제약 관계자는 “당초 회생절차를 밟을 것을 검토했지만, 정상화까지 2~3년여의 시간이 걸리는 것이 부담으로 작용했다”며 “(실적이 발생하는) 회사가 사들여 거래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잡았다”고 설명했다.

제약·바이오 관련 기업을 따지지 않고 내년에 거래가 재개되도록 하겠다는 설명이다. 지나인제약의 사업 보다도 상장사 지위가 필요하거나, 우회상장 수요가 있을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올해 2분기 기준 지나인제약의 직원 수는 8명이다. 기존 광학사업 부문 인력만 남아 있는 상태로 사실상 언제든 매각을 할 수 있는 상황으로 풀이된다.

지나인제약의 최대주주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지나인인베스트먼트였다. 반기 기준 지나인인베스트먼트의 지분 6.32%를 갖고 있었는데, 담보로 잡은 보유 지분이 모두 주식담보계약에 의해 매도됐다. 지나인베스트먼트는 이제 지나인제약 지분 단 한 주도 갖고 있지 않다. 현재 회사측에서는 새로운 최대주주에 대해서 파악이 안 된 상태다.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
결과적으로 지나인제약은 소액주주들이 가진 회사가 됐다. 매각 절차도 평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나인제약의 개인 소액주주는 1만8000명정도로 이들이 보유한 지분은 전체의 80%가 넘는다. 지나인제약이 거래재개에 실패하게 되면 이들의 투자 손실은 불가피하다.

지나인제약은 1999년 휴대전화 카메라 렌즈 제조업체 코렌으로 설립됐다. 2021년 6월 주인이 바뀌면서 바이오 기업으로 급전환 했다. 중국 시노팜 백신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광운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코로나19를 5초 만에 진단할 수 있다는 기술을 사들였다고 밝히면서 높은 주가 변동성을 보였지만 결과적으로 모두 없던 일이 됐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