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대웅제약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 별세
  • 향년 88세… 1966년 대한비타민 인수로 기업 경영 시작
    국내 최초 '우루사' 연질캡슐, 소화제 '베아제' 등 출시
    2014년부터 대웅제약 명예회장직… 장학사업 확대도
    유족 뜻 따라 빈소, 장지 비공개… 온라인 추모관 통해 가능
  • 등록 2022-08-22 오전 7:29:16
  • 수정 2022-08-22 오전 7:29:16
[이데일리 석지헌 기자] 대웅제약 창업주 윤영환 명예회장이 20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대웅제약 창업주 고(故) 윤영환 명예회장.(사진= 대웅제약)
고인은 1934년 생으로 성균관대 약대를 졸업하고 약국을 운영하다 1966년 대웅제약 전신인 대한비타민을 인수하며 경영에 뛰어들었다.

고인은 1974년 간기능 개선제 ‘우루사’를 국내 최초로 연질캡슐 형태로 선보였고 1988년 국민 소화제 ‘베아제’를 출시했다. 2001년에는 국내 바이오 신약 1호 ‘이지에프(EGF)’를 개발했다. 이밖에도 ‘코엔자임큐텐’, 개량 복합신약 ‘올로스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등 다양한 신약 제품을 선보였다.

2014년부터는 대웅제약 명예회장직을 맡아왔으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때쯤 보유 주식을 출연해 ‘석천대웅재단’을 설립, 대웅재단 장학사업을 확대했다.

유족과 대웅대약 측은 조문과 조화는 사양하고 빈소와 장지도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외부 조문은 온라인 추모관을 통해 가능하다. 유족은 윤재용·윤재훈·윤재승·윤영 씨 등이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