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CEO 모수자천]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 “우리 회사에 투자해야 할 3가지 이유”
  • 면역항암제 개발 전문 기업 네오이뮨텍
  • 양세환 대표, 회사의 3대 강점과 비전 제시
  • 빅파마와 자사 물질 병용임상 연구 결실 기대
  • 신약개발 원년 2.0 선포...임상에서 허가로
  • 등록 2022-02-18 오전 8:00:45
  • 수정 2022-02-21 오후 6:24:41
이 기사는 2022년2월18일 8시0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김진호 기자]“네오이뮨텍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임상단계에 오른 T세포 증폭제를 보유한 기업입니다. 글로벌 제약사(빅파마)와 함께 난치성 암 등을 극복할 병용임상에서 의미있는 결실을 내놓고 있다는 것과 미국 현지에서 모든 신약개발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 등을 눈여겨봐야 합니다.”

양세환 네오이뮨텍 대표(제공=네오이뮨텍)


17일 양세환 네오이뮨텍의 대표가 이데일리와 만나 “우리 회사에 투자한다면 세 가지 특장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네오이뮨텍은 2014년 양 대표가 미국 메릴랜드주 록빌에 설립한 면역항암제 개발기업이다. 그는 2019년 한국에도 법인을 세웠다. 회사는 T세포 증폭제로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 ‘NT-I7(성분명 에피넵타킨 알파)’ 등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1년 3월 코스닥 상장에 성공했다.

네오이뮨텍이 보유한 NT-I7은 체내 신호전달물질의 일종인 ‘인터류킨(IL)-7’을 모체로 한다. 외부에서 항원(바이러스 등)이 들어오거나 암세포가 발생했을 때 우리 몸에서는 이에 대응할 면역세포를 생산해야 한다. IL-7은 림프구 전구세포를 T세포로 분화하도록 돕는 생체 내 분자다. 하지만 일반적인 IL-7은 물에 약한 특징이 있어 생산이 어렵고, 체내 반감기가 수 시간에 불과한 물질이다.네오이뮨텍은 생명공학기술로 이 물질의 반감기를 10배 이상, 생산 수율 100배 이상 안정화해 NT-I7을 완성했다.

양 대표는 “산업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성능을 갖는 IL-7을 개발해 NT-I7이라 명명했다”며 “T세포 증폭제라 불리며, 안정적으로 우리 몸속 T세포 수를 늘려 준다. 이와 비슷한 물질로 임상 단계 이상의 신약 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기업은 미국과 유럽에서 우리뿐이다”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NT-I7은 면역과 감염질환 등 폭넓은 질병의 1차 또는 2차 치료제 등으로 활용될 수 있다. 네오이뮨텍은 이 물질을 가지고 항암(10건)과 코로나19 등 감염질환(4건), 급성 방사선 증후군 등 기타 질환(1건)을 포함해 현재 총 15건의 임상 및 비임상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는 빅파마라 불리는 스위스 로슈의 ‘티쎈트릭(성분명 아테졸리주맙)’,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의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 머크의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등이 보유한 면역항암제와 NT-I7을 병용요법으로 처리하는 임상 연구들도 포함돼 있다.

양 대표는 “빅파마들이 개발한 면역항암제는 특정 암에서 20~30%의 환자가 효과를 발휘하지만, 췌장암 등 일부 난치성 암에서는 전혀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T세포를 늘려주는 NT-I7이 일반 암에서 면역항암제들의 치료 효과를 높일 뿐아니라 난치성 암에서도 유의미한 효과가 내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해 11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진행된 면역항암학회(SITC)에서 공개한 키트루다와 NT-I7의 병용요법의 임상 2a상 중간 결과를 예로 들었다. 양 대표는 “키트루다 단독으로 난치성 암인 췌장암과 현미부수체 안정형 대장암에서 치료 효과가 없었다. 그런데 NT-I7과 같이 쓰면 객관적 반응률(ORR)과 질병통제율(DCR) 등 주요 지표가 개선됐다”며 “머크 측도 이 결과를 고무적으로 보고 적극적으로 추가 임상을 진행하기 위해 관련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 면역항암제 시장은 2027년경 약 100조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양 대표는 “현재 빅파마가 가진 약물은 바이오시밀러의 등장과 같은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자사의 약물과 병용요법으로 쓸 수 있는 NT-I7과 같은 약물을 찾고, 적응증을 확대해 이 시장에서 살아남을 길을 찾고 있는 시점이다. 이들에게 우리 물질이 확실한 대안이 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네오이뮨텍은 오는 4월 미국암연구학학회(AACR)에서 NT-I7과 새로운 면역 항암물질들을 병용요법으로 시도한 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양 대표는 “우리가 진행하고 있는 임상 프로젝트 말고도 다양한 병용요법 연구 결과를 확보하고 있다”며 “향후 여러 제약사의 약물과 NT-I7의 병용하는 연구 협약을 맺거나 기술이전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쌓아가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코스닥 진입 1주년을 기점으로 네오이뮨텍의 주식 거래량이 더 풍부해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양 대표는 “미국에 뿌리를 둔 회사라 ‘레귤레이션S’란 거래 제한 제도가 적용됐다. 이로 인해 미국인이나 미국 기관이 우리 주식을 1주도 사지 못했다”며 “내달 16일로 상장한 지 1년이 지나면 이런 제한이 풀리기 때문에 거래가 더 활발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네오이뮨텍은 자사가 올해 ‘신약개발 원년 2.0’ 시대을 맞이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양 대표는 “최초 미국 내 설립한 때부터 지난해까지 첫 7년은 NT-I7의 성능을 높이고 여러 임상을 진행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앞으로의 7년은 미국에서 병용임상 프로젝트의 첫 적응증 확대 승인 등 그 이상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