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비엘팜텍, 모로실 메가히트 조짐...실적대박 '꿈틀'
  • 3년간 매출 589억→657억→845억
  • 1년 새 고객사 96개사 → 141개사
  • OEM 제품 숫자, 296 → 530개
  • 등록 2022-06-15 오전 7:50:54
  • 수정 2022-06-15 오전 7:50:54
이 기사는 2022년6월15일 7시50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589억원 → 657억원 → 845억원. 비엘팜텍이 2019년부터 지난해까지 기록한 매출액이다. 비엘팜텍(065170)은 차별화된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원료를 앞세워 가파른 외형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비엘팜텍 자회사 비엘헬스케어 오창공장 전경. 네추럴에프앤피는 비엘헬스케어의 예전 사명이다. (제공=비엘팜텍)


비엘팜텍은 13일 건기식 위탁생산 거래처가 지난 2020년 96개사에서 지난해 141개사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1년 새 45개사가 늘어난 것이다. 이 기간 비엘팜텍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업자개별생산(ODM) 제품 숫자는 296개에서 530개로 늘어났다.

비엘팜텍은 건기식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제조업자개별생산(ODM) 업체다. 자회사 비엘헬스케어가 OEM 건기식을 생산하고 비엘팜텍이 해당 제품을 판매·유통을 하는 구조다.

이날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국내 건기식 시장은 지난해 5조454억원 규모를 형성했다. 이 시장은 지난 2017년 4조1728억원, 2018년 4조4268억원, 2019년 4조6699억원, 2020년 4조9273억원 순으로 매년 5~6%씩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다이어트 시장 이끌 모로실 ‘독점’

현 시점에서 다이어트 건기식 시장에서 가장 각광받는 원료는 모로실이다. 모로실은 시칠리아산 모로 오렌지에서 추출한 원료다. 모로 오렌지가 최근 다이어트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이유는 체지방 감소효과가 큰 ‘C3G’(cyanidin-3-glucoside, 시아니딘-3-글루코시드)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일반 오렌지나 여타 오렌지 품종들과 비교해도 모로 오렌지의 C3G 함량이 월등히 높다.

비엘팜텍은 6개월간 102명을 대상으로 모로실 400㎎을 매일 투여하는 시험을 했다. 그 결과 체중 3.54㎏, 체지방 2.92㎏ 등이 감소했다. 이 외에도 복부지방량 1.70kg, 내장지방량 0.09㎏, 피하지방량 1.61㎏ 등이 감소했다. 허리둘레는 3.55㎝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비엘팜텍은 모로실에 대해 국내 독점적인 지위를 확보했다. 모로실 개발 기업은 이탈리아 비오냅(BIONAP)이다. 비엘팜텍이 지난해 독점 수입해 식약처로부터 개별인정형 원료로 인정받았다.

비엘팜텍 관계자는 “다이어트 건기식 시장의 무게 중심이 이동하고 있다”면서 “지난 5년간 시서스와 유산균제품이 주를 이뤘지만, 최근엔 모로실로 다이어트 건기식 시장 판도가 바뀌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국내 다이어트 건기식 3대장이라고 꼽히는 에이치엘사이언스, 휴림, 헬스밸런스 등이 앞다퉈 모로실 다이어트 제품을 출시했다. SK스토아는 모로실 다이어트 PB 제품을 출시했다. 모두 비엘헬스케어에서 생산해, 비엘팜텍을 통해 공급된 제품이다. 현재 이들 건기식 회사들이 출시한 제품들은 최근 홈쇼핑 시장에서 연속 매진을 일으키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시서스를 개발해 다이어트 건기식 돌풍을 일으켰던 뉴온도 최근 비엘헬스케어와 모로실 제품 생산·공급 논의를 시작했다.

ODM 확대에 2배 증설로 ‘고성장’ 예고

비엘팜텍은 기존 OEM 일변도에서 벗어나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외형 성장과 고마진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 포석이다.

비엘팜텍 관계자는 “OEM 마진율은 10%에 불과하다”면서 “최근엔 모로실을 필두로 천심련, 로즈마리자몽 등의 원료를 활용한 ODM이 실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ODM 파트너사들에 의해 모로실 건기식에 대한 시장 저변 확대가 이뤄지면 자체 브랜드 제품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천심련은 관절염 통증 감소와 기능 개선에 효능을 보인다. 40~70세 103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 관절통증, 강직성, 기능성 등에서 효능이 확인됐다. 비엘팜텍은 천심련을 원료로 한 제품을 개발해 녹십자, 종근당건강, 헬스밸런스 등에 공급 중이다. 로즈마리자몽은 자외선에 의한 손상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현재 관련 ODM 제품은 롯데제과, 휴럼, 헬스밸런스 등에 각각 납품 중이다.



최근 생산규모를 2배 이상 늘린 것도 고성장 모멘텀으로 작용하고 있다. 비엘팜텍은 지난 2019년 4월 공장 화재로 생산시설이 소실됐다. 비엘팜텍은 이듬해 6월 공장을 복구하면서 생산규모를 2배로 확장했다.

비엘팜텍 관계자는 “현재 건기식 판매법인은 늘어나는데, 생산법인은 포화상태”라면서 “식약처 의약품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받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 결과 GMP 생산시설을 보유한 업체에 건기식 OEM·ODM에 생산 의뢰가 집중되고 있다”면서 “특히 공장 화재로 경쟁사로 떠나갔던 파트너사들마저 돌아오면서 외형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자는 지난 2020년 전년대비 12.2% 증가했다. 이 기간 건기식 제조업자는 2.6% 증가하는데 그쳤다. 국내 건기식 제조업체 숫자는 508개사다. 이 가운데 438개사가 연 매출 50억원 미만으로 영세하다. 연 매출 1000억원 이상의 건기식 제조업체는 5개사에 불과하다. 연 매출 500억원 이상으로 범위를 확대해도 12개사에 그친다. 비엘팜텍이 국내 건기식 수요 증가를 뒷받침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공급망인 셈이다.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