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류성의 제약국부론] 세계 제약판 뒤흔드는 ‘위고비’와 K바이오
  • 노보 노디스크,위고비 앞세워 세계 제약산업 평정
  • 비만, 당뇨 치료제 개발위해 K바이오 대거 출사표
  • 후발주자로 약효,안정성,편리성 우위 입증해야
  • 노보 노디스크 당뇨병 '한우물' 전략 벤치마킹해야
  • 등록 2023-10-26 오전 7:00:03
  • 수정 2023-10-31 오전 6:59:45
[이데일리 류성 바이오플랫폼 센터장] 세계 제약산업의 판을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는 해외 제약사가 연일 세간의 화제가 되고있다. ‘노보 노디스크 ’ 얘기다. 덴마크 경제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사인 노보 노디스크는 얼마 전까지 우리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머나먼 유럽 대륙에 자리한 평범한 회사였다.

하지만 비만 및 당뇨 치료제인 위고비와 오젬픽의 세계적 히트에 힘입어 이제 노보 노디스크는 우리에게 상당히 친숙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두 약은 없어서 못팔 정도로 대표적인 글로벌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우뚝섰다. 최근에는 영국, 미국 등에서 이 두약의 공급부족을 악용, 짝퉁 약을 제조· 유통하다 적발된 사례가 늘고 있을 정도로 인기가 폭발적이다. 의약품 분야에서 짝퉁이 등장하는 것은 세계적으로 극히 이례적인 현상이다.

오젬픽은 올해 상반기에만 8조원 어치 팔렸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늘어났다고 한다. 이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또다른 블록버스터인 위고비는 이 기간 2조3000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전년 동기대비 거의 4배 가까이 증가할 정도로 대약진을 거듭하고 있다.

두 약품의 대성공에 힘입어 노보 노디스크는 이제 유럽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회사로 등극했다. 25일 기준 이 회사의 시가총액은 586조원에 달해 한국의 간판기업인 삼성전자(005930)(405조원)를 200조원 가까이 따돌리고 있을 정도다.

노보 노디스크의 성공에 자극을 받아 K바이오도 한미약품(128940)을 선두로 대거 비만·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는 모습이다. 1923년 설립된 이 회사는 지난 한 세기동안 당뇨병 치료제라는 한우물만을 파오다 큰 빛을 보고 있는 케이스다. 노보 노디스크가 입증한 ‘선택과 집중’ 전략의 실효성은 우리 K바이오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진화해온 노보 노디스크 로고가 업력을 말해준다. 출처: 노보 노디스크 홈페이지
무엇보다 비만·당뇨 치료제 개발에 나선 K바이오는 후발주자로서 노보 노디스크를 넘어서기가 쉽지만은 않을 것이다. 특히 이미 노보 노디스크가 히트시킨 당뇨·비만 치료제보다 약효, 안전성, 사용 편리성에서 우위를 점하는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것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여기에 당뇨·비만치료제 개발을 하려면 임상기간이 다른 약보다 절대적으로 길고 글로벌 임상비용 또한 최소 수천억원이 들어가기에 K바이오에게는 힘든 여정이 될 것이다.

아직 매출 1조원을 넘어서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하나 확보하지 못하고 있는 K바이오에게 노보 노디스크의 성공 사례는 상당한 자극과 반면교사로 작용하고 있다. 그렇지만 급할수록 돌아가야 한다. 자체적으로 신약개발을 위한 글로벌 임상3상까지 수행하고 상용화를 이룬다는 것은 아직 K바이오에게는 버거운 일이다. 그럼에도 제약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하는 필수 관문이니 피할수는 없는 노릇이다. 언제까지고 자체 상용화를 포기하고, 신약개발 중간에 기술수출을 성사시키는 것에 만족하고 머물러서는 안된다.

요컨대 시장성이 밝고 잘할수 있는 분야에서, 장기간 한우물을 파는 전략을 고수해야만 K바이오도 제2, 제3의 노보 노디스크로 도약할수 있는 가능성이 생긴다. 특히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지 못해 연구개발 자금력이 절대적으로 열악한 K바이오가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노보 노디스크 처럼 ‘선택과 집중’ 전략을 실천해야 승산이 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