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진원생명과학, 美자회사 VGXI 신규공장 가동 준비 박차
  • 신규공장, VGXI 새 본사로 활용
    3000ℓ 플라스미드DNA 발효 가능
  • 등록 2022-08-18 오전 8:25:13
  • 수정 2022-08-18 오전 8:25:13
VGXI의 신규공장 내부(왼쪽)와 대규모 발효기(오른쪽) (사진=진원생명과학)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진원생명과학(011000)은 플라스미드 DNA 위탁개발생산(CDMO)기업인 자회사 VGXI가 오는 10월 7일 미국 텍사스주 콘로시 데이슨 테크놀로지 파크에 건설한 신규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신규공장은 4개의 개별 제조 트레인을 갖췄다. 최첨단 생산 장비로 3000L를 초과하는 발효 용량과 GMP 충전 및 마감 기능도 확장됐다. 신규공장은 VGXI의 새로운 본사로 이용될 예정이다. 신규공장에는 맞춤형 치료를 위한 소규모 신속 생산 서비스 및 메신저리보핵산(mRNA) 전용 구역도 마련됐다.

지금은 신규공장의 검증 활동이 진행되고 있다. 기존 공장은 지속적으로 고품질의 플라스미드 DNA의 상업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새로운 VGXI 본사는 고객들이 제품의 성공적인 임상 3상 및 상업적 출시를 달성할 때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며 “축적된 전문성과 고도로 숙련된 기술을 바탕으로 차세대 의약품에 대해 증가하는 업계 수요를 계속적으로 충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