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삼성전자 회장보다 높은 진원생명 대표 보수… 주주들 뿔났다
  •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 보수 3년 연속 오름세
  • 지난해 최대 적자 규모 기록했을 때도 67.3억원 받아
  • 주주들 "적자 상황에 고액 연봉 이해 안가" 성토 쏟아져
  • 상반기 보수, 삼성전자·SK·한진그룹 회장보다 높아
  • 등록 2022-09-02 오전 8:10:59
  • 수정 2022-09-06 오전 8:27:14
이 기사는 2022년9월2일 8시10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석지헌 기자] 박영근 진원생명과학(011000) 대표이사가 지나치게 높은 보수를 받아 주주들 빈축을 사고 있다. 주주들은 회사가 18년 째 영업적자인 상황에서 괄목할만한 R&D 성과 없이 대표이사 급여만 높이고 있다고 지적한다. 박 대표는 진원생명과학 최대주주다.

1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박 대표 보수는 33억8000만원이다. 급여는 5억8000만원, 상여금은 28억원이다. 이는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가 상반기 받은 기본급(3억5000만원)보다 높으며 안 대표가 국산 1호 백신 상용화를 이끈 공로로 받은 상여금(34억원)과는 6억원 차이다. 진원생명과학은 현재 코로나19 부스터샷 백신 미국 임상1·2a상을 진행 중이다.

박 대표 보수는 최근 3년 연속 오름세다. 최근 5년 간 보수 추이를 살펴보면 2017년 19억9000만원, 2018년 22억6200만원, 2019년 17억9300만원을 각각 기록하다가 2020년 40억5100만원, 2021년 67억6300만원으로 급증했다. 2021년은 진원생명과학 영업적자가 275억원으로, 상장 이후 가장 큰 적자 규모를 나타난 해다. 특히 올 상반기 박 대표 상여금은 지난해 같은 기간(15억원)과 비교했을 때 2배 가까이 높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 대표의 올 상반기 상여금 산출 근거는 ▲코로나19 부스터 전용 백신 미국 1상 수행 ▲mRNA 플랫폼 구축 및 암이나 자가면역질환 등에 적용 가능한 혁신적인 치료방법에 대한 기초 연구 성과 등이다.

주주들 사이에서는 회사가 영업적자가 지속되는 상황인데다 괄목할 만한 R&D(연구개발) 성과도 없는데 대표이사 보수만 높아지고 있다며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종목토론방에는 “대표 연봉이 (지난해 기준) 67억이라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나. 어떤 기업이 도대체 60억씩 주나” “주주지만 대표가 적자 회사에서 엄청난 고액 연봉 받는 건 누가 봐도 이해 불가하다” “이런 기업이 코스피에 남아 있는 게 이상하다. 기업은 매년 적자인데 대표 연봉이 60억원이라니 말이 되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박 대표 보수는 진원생명과학과 비슷한 시가총액을 유지하는 다른 제약·바이오 기업 대표들 보수와 비교해도 단연 ‘1위’다. 적정 시총 범위는 최근 6개월 간 진원생명과학 시총의 최대치(3월 4일, 1조2961억원)와 최소치(7월 4일, 7604억원)를 고려해 7500억원~1조2000억원 사이로 설정했다.

이 범위에 포함되는 제약 바이오 기업은 박셀바이오, 바이오니아, 종근당, 일동제약, 에이비엘바이오, 메디톡스, 삼천당제약 등 모두 11곳이다. 이중 임원 보수가 5억원을 넘는 곳은 2곳(바이오니아, 삼천당제약)에 불과했다. 나머지 9곳은 모두 5억원 미만이라 보수공시 대상에서 제외됐다..

재계 전반으로 범위를 넓혀 둘러봐도 박 대표 보수는 높은 편이다. 올해 상반기 기준 박 대표 보수는 김기남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32억6400만원),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18억8000만원), 최태원 SK회장(17억5000만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17억1819만원)보다 높다.

임원 보수에 대한 사안은 이사회를 통해 결정되며 이사회는 모두 4명으로 이뤄져 있다. 이 이사회에는 조병문 전무와 사외이사, 감사 등과 함께 박 대표도 포함돼 있다.

김대종 세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지난해 영업적자가 300억원 가까이 되는데 회사 대표가 그렇게 많이 연봉을 받는 건 분명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보통 바이오 회사의 경우 성과급을 산정할 때 해당 직원이 회사 수익에 기여한 부분 중 10~20% 수준이 적당하다고 본다. 그런데 특별한 성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고 영업적자도 계속 이어지는데 지나치게 많은 성과급을 받는 것은 문제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사진= 진원생명과학)


VGXI 신공장 내부 사진과 대규모 발효기.(사진= 진원생명과학)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