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바이오 빙하기, 유망 바이오엔 돈 몰린다?...HLB, 유상증자 초과청약 성공
  • 리보세라닙 경쟁력·탄탄한 매출 힘입어 초과청약 성공
  • 리보세라닙 中 로열티 매출, 2년 연속 100억원 예상
  • “중국 봉쇄 풀리면 로열티 매출 더 늘어날 듯”
  • “조달금액은 리보세라닙 적응증 확장·의료기기 투자에 활용”
  • 등록 2022-12-06 오전 8:36:07
  • 수정 2022-12-06 오전 9:18:31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HLB(028300)가 바이오 빙하기 속에서도 106%의 경쟁률로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투자 혹한기에 돈줄이 막혀 진행 중이던 임상시험도 잠정중단하고 핵심장비까지 내다파는 바이오벤처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바이오벤처에는 투자금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HLB는 보통주 956만2408주 신주 발행 유상증자에 주주들의 초과청약이 몰리며 총 1013만7452주의 청약이 이뤄졌다고 5일 공시했다.

진양곤 HLB 회장(사진=HLB)


HLB가 개발 중인 ‘리보세라닙’의 미래가치와 실제로 리보세라닙이 중국시장에서 매출을 내고 있다는 점이 파이프라인의 경쟁력으로 간주돼 유증 성공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HLB가 2020년 미국 어드벤첸연구소(Advenchen Laboratories)로부터 글로벌 권리를 사들인 리보세라닙은 이듬해부터 중국 항서제약에서 리보세라닙(중국 제품명 ‘아파티닙’) 판매에 따른 로열티를 수령하고 있다. 지난해 HLB가 리보세라닙 로열티로 벌어들인 수익은 104억원,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은 63억원이다. 코로나19로 대규모 봉쇄가 이뤄진 상황에서도 올해 역시 100억원에 소폭 미달하는 수준의 수익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HLB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이 2020년 12월 간암 2차치료제로 추가승인을 받으면서 매출액이 오를 것으로 기대했지만 중국 상황 때문에 올해 수령 예정인 로열티는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제로 코로나 봉쇄 정책이 풀려가고 있으므로 로열티 규모는 점차 반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에서는 위암 치료제 및 간암 2차 치료제로 처방되고 있는 리보세라닙은 현재 선양낭성암(침샘암)과 간암 1차 치료제 등 다양한 난치성 암을 타깃으로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이어서 확장가능성도 높다.

HLB는 조달금액의 상담부분인 2120억원을 타법인증권취득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간암 글로벌 임상 등 기존에 진행했던 리보세라닙 관련 주요 임상이 마무리됨에 따라 새로운 적응증에 대한 임상을 추가해 리보세라닙의 가치를 계속 확대해 갈 방침이다. HLB는 지난달 24일 대한항암요법연구회와 연구자 임상 협약을 체결하며 다양한 난치성 암에 대해 리보세라닙의 치료효과와 바이오마커를 탐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체외진단 의료기기 제품 매출도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해 221억원이었던 체외진단 의료기기 연 매출은 올해 3분기 누적 1188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만에 지난해 매출의 5배 이상을 기록한 것이다. HLB는 지난 1월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 에프에이를 인수해 HLB 헬스케어 사업부로 재편했다. HLB는 이번 유증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헬스케어 사업 확장에도 일부 투여할 방침이다.

벤처캐피탈(VC) 관계자는 “이제까지는 괜찮은 회사를 골라 투자할 때 밸류에 거품이 있었다고 하면 지금은 거품 걷어내진 상태에서 투자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됐다고 본다”며 “기존에는 성장성을 담보로 투자를 좀 더 적극적으로 했었다면 지금은 (VC들도) ‘실질적으로 매출이 나느냐’, ‘매출이 빨리 나올 것 같은 파이프라인이냐’ 등을 더 중요하게 보는 경향이 있다”고 귀띔했다.

HLB 관계자는 “유상증자 확정발행가액이 나온 지난달 28일 이전부터 공매도가 이뤄지다가 지난달 29일에는 전체 거래량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46%가 공매도일 정도였음에도 106%의 청약률을 기록해 주주들에게 감사하다”며 “그만큼 주주들의 기대감이나 (시장이 바라보는 HLB의)신약개발 경쟁력이 크다는 방증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