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돈 되는 ADC’...레고켐바이오, 추가 기술수출 기대 확산[인베스트 바이오]
  • 등록 2023-01-01 오전 10:07:00
  • 수정 2023-01-01 오후 9:58:54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레고켐바이오(141080)가 항체약물접합체(ADC) 플랫폼 추가 기술수출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레고켐바이오는 지난달 23일 글로벌 대형제약사 암젠과 12억4750만달러(약 1조6000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은 콘쥬올(ConjuALL) 플랫폼을 활용한 총 5개 타깃 후보물질 발굴 계약이다. 구체적으로 항체는 암젠이 직접 선정하고 레고켐바이오는 링커, 페이로드 등의 기술을 제공한다.

이번 계약규모는 이전보다 커졌다는 분석이다. 허혜민 키움증권 연구원은 “플랫폼 기술 이전 타깃 당 금액이 증가했다”면서 “올해 HER2 ADC 치려제 중국 1a상 임상 데이터 발표로 인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11월 소티오에 타깃당 2억550만달러에 기술이전했다. 이번 암젠 기술수출엔 타깃당 2억4950만달러로, 약 5000만달러(640억원)이 증가했다. 앞선 다케다와 계약과 비교해선 1억1500만달러(1500억원)이 증가했다.

추가 기술수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진 것으로 봤다.

이동건 신한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암젠과의 ADC 플랫폼 기술이전 계약 체결으로 저평가 근거가 해소됐다”면서 “이번 계약은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추가 라이센싱 기회도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올해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물질이전계약(MTA)을 체결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빅파마와의 게얄 체결이 콘쥬올 플랫폼 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번 증명했기 때문에 추가 파트너십 가속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플랫폼 뿐만 아니라 자체 물질에 대한 파트너십도 내년 중으로 가시화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레고켐바이오는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공동임상개발 및 라이센싱 옵션딜을 논의 중이다. 나스닥 상장된 주요 ADC 경쟁 개발 업체로는 이뮤노젠, 멀사나, ADC 테라퓨틱스 등이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