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로스비보, ‘일라이 릴리’와 당뇨병 치료제 MTA 체결
  • miRNA 접목 신약물질 RSVI-301, 기술수출 타진
  • 등록 2022-02-22 오전 8:50:29
  • 수정 2022-02-22 오전 8:50:29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넥스턴바이오(089140)는 자회사 로스비보 테라퓨틱스가 일라이 릴리와 당뇨병 치료제 신약후보 물질 ‘RSVI-301’의 상업적(당뇨 및 비만 치료제) 개발을 위한 MTA(물질 이전계약)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MTA는 라이선스 아웃을 향한 일련의 과정 중 하나다. 기술 이전 및 연구 개발 진행을 위해 회사가 개발한 물질 효능과 연구 결과를 실험을 통해 검증하기 위해 상대 회사에 물질을 전달하고자 체결하는 계약이다.

로스비보는 수차례 선행된 동물 비교 실험을 통해 당뇨병, 비만 치료제의 게임 체인저로 불리는 GLP1 receptor agonists 대비 ‘후보물질 RSVI-301’의 압도적인 우수성과 영구성을 확인했다. 일라이 릴리가 그 동물 실험 데이터를 검토하고 인정해 직접 이번 MTA를 통해 RSVI-301의 우수성을 재확인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RSVI-301’은 세계 최초로 miRNA 기술을 접목해 당뇨병 유발 원인인 인슐린을 분비하는 베타 세포 기능을 회복시키고 인슐린 저항성을 낮춰 당뇨병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물질이다. 현재 당뇨병 약들은 일시적으로 혈당을 낮추어주는 역할만 해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다.

또한 RSVI-301는 동물 시험에서 비만, 지방간 및 소화 위장 장애에도 탁월한 치료 효과를 나타내 부작용이 적은 이상적인 차세대 당뇨병 치료 신약 후보 물질로 여겨지고 있다.

로스비보 관계자는 “세계적인 당뇨병 치료제 기업 ‘일라이 릴리’와 CDA를 거쳐 이번 MTA까지 이어진 것은 신약후보 물질의 가능성을 입증했고 라이선스 아웃에도 자신 있다”며 “일라이 릴리 외에도 로스비보 후보 물질에 대해 여러 글로벌 제약사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