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 세 번째로 많이 팔아치웠다[외인이 담은 바이오]
  • 노바백스 백신, 유럽에서 조건부판매 승인
  • 계약 확장, 안동 공장에서 원액 생산 착수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계약 올해로 종료된다
  • 화이자 먹는 코로나 치료제 FDA 승인 직격탄
  • 등록 2021-12-25 오후 4:20:48
  • 수정 2021-12-25 오후 4:20:48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이번 주(12월 20~12월 24일)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순매수 상위 10위권 종목에 바이오 업종은 없었다. 대신 외국인은 순매도 상위권에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를 올렸다.

SK바이오사이언스 최근 3개월 주가 추이. (자료=네이버금융)
2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외국인의 순매수 10위권 리스트에 바이오 종목은 오르지 못했다. 반면 ETF를 뺀 순매도 종목에서는 삼성SDI(006400), LG화학(051910)에 이어 SK바이오사이언스가 3위를 기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주 종가(27만원) 대비 11.48% 하락한 23만9000원에 장을 마쳤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주 호재와 악재가 공존했다. 우선 현재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코로나19 백신 GBP510의 플랫폼을 활용해 사베코바이러스를 표적으로 한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로부터 초기 연구개발비 5000만 달러(한화 약 600억원)를 지원받기로 했다.

23일에는 정부가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한 국산 코로나19 백신을 최대 1000만회분을 선구매하기로 결정했다. 24일 유럽의약품안전청(EMA)이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 NVX-CoV2373 조건부 판매 승인을 권고하면서, 노바백스와 위탁생산 계약 확장 체결 소식도 이어졌다. 계약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동 백신공장 L하우스의 9개 원액 생산시설 중 3개 시설을 NVX-CoV2373 생산에 활용한다. 계약 기간은 내년 12월까지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동에서 생산된 NVX-CoV2373을 한국과 태국, 베트남에 공급 및 상업화할 권리도 추가로 확보했다. 이에 따라 각 국가별 구매 계약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원액 계약으로 발생할 예상 수수료는 약 2000억원이다. 각 계약별로 추가 매출도 발생할 전망이다.

이 같은 호재에도 SK바이오사이언스 주가가 하락한 배경에는 화이자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시판이 있다. 팍스로비드는 환자가 집에서 편리하게 복용 가능하다는 큰 장점이 있으며, 중증 환자의 입원과 사망률을 89% 줄이는 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이자 측은 전 세계 우세종으로 자리 잡고 있는 새 변이 오미크론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식품의약국(FDA)은 22일(현지시간) 팍스로비드 긴급사용승인을 결정했다. 사실상 글로벌 의약품 허가 기준이라고 볼 수 있는 FDA의 허가는 전 세계 시판으로 이어지게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발 빠르게 팍스로비드 심사에 착수했으며, 내달 국내에도 도입될 예정이다.

올해 SK바이오사이언스의 매출 대부분을 책임졌던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에 대한 계약이 이달 31일 종료한다는 소식도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 아스트라제네카 계약이 종료된 이유는 한국 정부가 내년 백신 구매 예산안을 mRNA 플랫폼 적용 백신 구매에 올인했기 때문이다. 한국은 현재 성인 기준 전 국민 90% 이상이 부스터샷(추가접종) 대상자다. 전 세계에서 부스터샷 허가 백신은 mRNA 플랫폼을 적용한 화이자와 모더나뿐이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