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화제의 바이오人]‘3세 경영’의 서막…백인환 대원제약 사장
  •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 블록버스터 만든 주역
    2018년 마케팅 업무 맡은 이후 매출 고속 성장
    백인영 이사, OTC 사업도 담당…막중한 역할
    일각선 ‘형제경영’ 이은 ‘사촌경영’ 가능성도 거론돼
  • 등록 2022-12-17 오후 9:36:41
  • 수정 2022-12-17 오후 9:36:41
백인환 대원제약 신임 사장(사진=대원제약)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백승호 대원제약(003220) 회장의 장남인 백인환 전무가 경영총괄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오너 3세 경영의 서막이 열렸다. 대원제약의 경영 승계는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백 전무가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17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대원제약은 백 전무를 내년 1월1일자로 경영총괄사장으로 승진시켰다. 백 신임 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신설된 부사장 직급을 건너뛰고 바로 사장으로 승진 발령됐다. 백 신임 사장은 1984년생으로 창업주인 고(故) 백부현 선대회장의 장손이며 2세인 백승호 회장의 장남이다.

백 신임 사장은 미국 브랜다이스대학교(Brandeis University) 경제학과 졸업 이후 삼정 KPMG에서 근무하다 2011년 대원제약에 입사했다. 그는 대원제약 전략기획실 차장으로 입사한 이후 해외사업부, 헬스케어사업부, 신성장추진단 등을 두루 거쳤다. 2018년부터는 마케팅 업무를 맡기 시작해 2019년 전무로 승진하고, 지난해 마케팅본부장이 됐다. 경영에 필요한 주요 요직을 두루 거치면서 사업다각화를 추진해 대원제약의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백 신임 사장은 마케팅본부장으로서 입사 당시 1개에 불과했던 매출 100억원 이상의 블록버스터 제품을 10개 가까이 늘렸다. 특히 백 신임 사장은 짜먹는 감기약 ‘콜대원’ 연매출 300억원대 제품으로 성장시킨 주역으로 유명한 인물이다.

백 신임 사장이 마케팅 업무를 맡기 시작한 2018년부터 대원제약의 매출이 고속 성장한 점도 눈에 띈다. 2018년까지만 해도 2867억원이었던 대원제약의 매출은 2019년 3178억원을 기록하며 3000억원대의 벽을 깼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매출이 3085억원으로 후퇴했지만 지난해에는 만성질환 치료제와 고령화 품목으로 전환하면서 위기를 돌파했다. 대원제약의 지난해 매출액은 3542억원으로 전년 대비 14.8% 증가했다. 올해는 3분기 누적 매출액이 3563억원으로 지난해 연매출을 넘어선 상태다.

또 다른 후계자로 꼽히는 백인영 이사는 이번에 승진하진 않았지만 담당 영역이 일반의약품(OTC) 사업으로 확장됐다. 백 이사는 헬스케어사업을 이끌면서 백 신임 사장을 뒷받침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대원제약 OTC 사업은 적극적인 신제품 출시와 빠른 인지도 확대를 기반으로 ‘콜대원’ 등 주력 브랜드의 매출 확대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대원제약은 제약사에서 종합 헬스케어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2020년 브랜드 디자인을 리뉴얼하고 새로운 CI를 제정했던 만큼, 백 이사의 역할도 막중할 것으로 보인다.

백 이사는 대원제약의 최대주주인 백승열 부회장의 장남으로, 미국 오하이오주 케이스웨스턴리저브대(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에서 생명의공학을 전공했다. 그는 2019년 대원제약에 과장으로 입사해 지난해 마케팅 담당 이사로 승진했다. 대원제약은 1996년 백 선대회장이 타계한 이후 장남 백승호 회장과 동생 백승열 부회장이 이끌어왔던 ‘형제 경영’ 기업이다.

백 신임 사장은 2019년 3월 백 회장에게 58만주를 받으면서 지분율이 0.71%에서 3.66%로 급증했다. 이후 무상신주 취득으로 주식수가 조금씩 늘어나면서 3분기 말 기준 백 신임 사장의 지분율은 3.76%가 됐다. 반면 백 이사는 2019년 입사 이후 지분율이 0.71%로 그대로다. 일각에선 백 부회장이 지분 14.38% 중 일부를 백 이사에게 증여하면 대원제약이 ‘형제 경영’에 이어 ‘사촌 경영’으로 나아갈 수 있지 않겠냐는 전망도 제기된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아직 지분 승계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향후 ‘사촌 경영’으로 이어갈지 여부는 단정짓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한편 최태홍 관리총괄 사장과 윤병호 생산총괄 사장은 퇴임한다. 최 사장은 2019년 대원제약에 합류했으며 보령제약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던 인물이다. 유유제약 고문 출신인 윤 사장은 2016년부터 대원제약 향남공장장(고문)으로 일했으며, 2019년 향남·진천 공장 총괄 사장으로 선임됐다.

◇백인환 대원제약 신임 사장 약력

△1984년 출생

△2007년 6월 미국 브랜다이스대학교(Brandeis University) 경제학과 졸업

△2011년 3월 대원제약 전략기획실 차장

△2014년 1월 대원제약 전략기획실 이사

△2014년 3월 대원제약 헬스케어사업부 이사

△2016년 1월 대원제약 헬스케어사업부 상무

△2019년 1월 대원제약 헬스케어사업부 전무

△2019년 2월 대원제약 마케팅본부 전무 선임

△2023년 1월 대원제약 경영총괄 사장 선임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