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이오패치, 2년 가까이 건보 적용 지연… “장관 공석 때문?”
  • 이오플로우 '이오패치' 2년 가까이 건보 등재 지연
  • 출시 전부터 요양비 급여 신청했지만 '감감무소식'
  • "복지부 장관 공석 영향…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어"
  • "건보 적용 후 이오패치 국내 매출 250억원 기대"
  • 등록 2022-07-25 오전 9:00:06
  • 수정 2022-07-25 오전 9:00:06
[이데일리 석지헌 기자] 이오플로우(294090)가 1형 당뇨 환자의 패치형 인슐린 펌프에 대한 건강보험 등재를 추진하고 있지만 2년 가까이 등재 결정이 지연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오플로우는 지난 2020년 12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패치형 인슐린 펌프인 ‘이오플로우’에 대한 요양비 급여 적용을 신청했다. 이후 1년 8개월 가까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급여 등재 문턱을 넘지 못했다. 통상 신청 후 결론까지 3~6개월 정도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시간이 걸리고 있는 것.

이오플로우 관계자는 “정확히 무슨 이유로 논의가 진전되고 있지 않은지 알 수 없어 답답한 마음”이라며 “급여 기준 가격이 문제라면 진행 과정에서 충분히 논의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오패치는 기존 인슐린 펌프와 달리 방수 기능이 있고 주입선이 없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는 점, 3.5일 사용으로 일주일 단위로 규칙적인 교체가 용이하다는 점 등이 특징이다.

우리나라는 당뇨 환자들의 치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난 2018년 8월부터 인슐린 펌프용 주사기에 대해 급여 적용을 하고 있다. 이오플로우도 이오패치가 출시되기 전부터 일찌감치 급여 등재를 요청했다.

하지만 심사 과정이 계속 지연됐고 이에 회사는 올해 1월 말 ‘치료재료’ 급여화도 추가로 신청했다. 심평원이 상반기 중으로 검토할 ‘치료재료 급여화 항목’에 ‘휴대용 인슐린 자동주입기’를 포함시키면서 급여화에 대한 기대도 커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22년 상반기 비급여 치료재료의 급여화 추진 항목 중 ‘휴대용 인슐린 자동주입기’가 포함돼 있다.(자료= 심평원)
치료재료 급여화는 병원에서 처방과 동시에 즉시 급여가 지원되는 보험 제도다. 환자가 의료기기를 구입한 후 건강보험공단에 직접 요양비를 청구하는 요양비 급여 방식과는 다르다.

하지만 상반기 중 진전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던 치료재료 급여화 심사도 복지부 장관 공석, 정권 교체 등의 외부적인 이유로 미뤄지고 있는 것 같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오플로우 관계자는 “치료재료 급여 심사 과정은 기존 요양비 급여보다 검토 부서가 더 많고 심사 과정도 몇 단계 더 있다”며 “마케팅 부서 담당자들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담당자들도 계속 바뀌고 예상보다 많이 지연되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건강보험공단 관계자는 “보통 급여화가 미뤄지는 경우는 심사가 지연되는 경우는 업체가 책정한 기기의 가격이나 재료 비용이 과도하거나, 재료 자체의 필요성 또는 효과가 입증이 제대로 되지 않은 경우가 있다”며 “또 복지부 직원들도 심사에 참여하기 때문에 현재 장관의 공석 등도 심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김재진 대표는 기업설명회를 통해 “지난해 말부터 급여화 검토 대상에 포함돼 있다”며 “좋은 결과가 나온다면 하반기부터는 보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환자가 부담해야 할 1개월분 가격은 39만6000원에서 12만원 수준으로 떨어진다. 수가 적용 시 가파른 매출 확대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현재 국내 1형 당뇨 환자는 4만 5000명 정도며, 이 중 이오패치 사용자는 약 350명이다.

이오플로우는 이오패치의 건보 등재 시 내년 국내 매출 60억원, 2024년 100억원, 2025년 120억원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오플로우 관계자는 “현재 상반기 국내 매출은 3억원으로 매우 미미하다. 올해 전체 매출은 20억원 예상하고 있다”며 “건강보험이 적용되면 2023년 60억원, 2024년 100억원, 2025년 120억원 예측하고 있다. 최종적으로 목표하는 사용자는 1만명이고 그렇게 되면 매출은 250억원 정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