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FDA 재수생 '메지온'의 독한 행보...임상 불안요인 모조리 걷어내
  • CRO 데이터 중앙집중식 관리로 전환...측정장비도 통일
  • 데이터 손실과 오류 최소화에 주력...p값 높이기 위한 포석
  • 아이큐비아, 최고 인력과 장비 배치 전제로 계약
  • 임상참여 높이기 위해 임상항목 개선..."빠른 상업화 목표"
  • 등록 2022-12-02 오전 9:15:00
  • 수정 2022-12-06 오전 6:17:41
이 기사는 2022년12월2일 9시15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메지온(140410)이 폰탄치료제 ‘유데나필’의 추가임상 성공을 위해 불안요인을 말끔히 제거했다는 평가다.

메지온 홈페이지. (갈무리=김지완 기자)


메지온은 이번 주부터 아이큐비아(IQVIA)와 정기회의를 시작했다. 앞서 메지온은 지난달 22일 유데나필 미국 식품의약국(FDA) 추가 임상 3상 임상시험수탁기관(CRO)으로 세계 1위 업체인 아이큐비아를 선정했다. 아이큐비아는 앞으로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사이트(병원) 계약과 컨설팅 △ 통계분석 △사이트 모니터링 △ 데이터 관리 △임상결과보고서(CSR, Clinical Study Report)작성 △최종 허가 업무 등 유데나필 추가임상 전반을 담당한다.

앞서 메지온은 유데나필 품목허가 신청 철회 후, FDA와 타입B(Type-B) 미팅을 통해 파격적인 임상조건에 합의했다. 구체적으로 통계적 유효성을 따지는 p값이 0.05를 훨씬 넘어서도 허가를 내주겠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투약군과 대조군간 약효 차이가 미미해도 따지지 않기로 했다.

불안요인 제거에 전사적 노력

메지온은 FDA와 사전협상으로 유데나필 추가임상 성공 가능성을 대폭 높여놓은 상황에서, 성공적인 임상수행을 위해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우선 임상실패를 일으킬 수 있는 불안요인이라 판단되면 제거하기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메지온 관계자는 “1차 임상 3상에선 각 병원 임상담당자들에게 임상데이터 처리 교육을 시켰다”면서 “CRO는 처리된 데이터를 단순 취합하는 형태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데이터 처리가 여러 사람 손을 거치면 데이터 손실이 발생하고 오류가 나타날 확률이 높아진다”는 설명을 곁들였다.

메지온은 이 같은 문제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임상에선 병원 1곳을 지정해 전체 임상데이터를 관리하도록 했다. 유데나필 임상담당 병원들이 원자료(raw data)를 특정 병원 1곳으로 보내면, 전문가가 전체 임상데이터를 처리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이번 임상에선 지난번과 달리 모든 병원에서 통일된 측정기계를 사용토록 했다.

그는 “임상 측정장비를 통일하고, 중앙 집중식 임상시험 데이터 관리는 환자 데이터 손실과 오류를 최소화해 병원별로 발생할 수 있는 오차를 최소화할 것”이라면서 “이 같은 조치가 유데나필 추가임상의 최종목표인 통계적 유효성(p값) 달성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CRO 리스크도 최소화했다. 그는 “아이큐비아와 CRO 계약을 체결하며 인력배치 숫자뿐만 아니라, 임상통계 최고 전문가 투입을 요구했고 이를 관철시켰다”면서 “또 장비와 시설도 최고 수준으로 지원해달라고 요청했고 이 내용이 그대로 계약서에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빠른 상업화 위해 임상디자인 개선

다음으론 빠른 환자모집을 통해 최대한 빨리 유데나필 상업화를 이루겠단 목표다. 유데나필 1차 FDA 임상 3상에선 400명의 임상자 모집에만 2년이 소요됐다. 이번 추가임상에선 환자 모집 걸림돌은 제거하고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임상디자인을 개선했다.

메지온 관계자는 “지난번 유데나필 임상 3상에선 검사에만 2일이 소요됐다”면서 “임상 참여자 대부분이 10대 학생이었는데, 임상참여를 위해선 학교 결석이 불가피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번 유나나필 추가임상에선 임상검사 항목을 간소화해 검사시간을 반나절로 줄였다”면서 “환자·보호자의 유데나필 추가임상 참여도가 이전보단 높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회사 측은 이번 추가임상에선 1차 임상에 비해 절대적 환자 모집 숫자가 적다는 점을 고려할 때 환자모집 시간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관측했다.

지난번 환자 모집에 걸림돌이었던 단심실 소아환자 안전성 입증 문제도 해결했다.

그는 “유데나필 1차 임상 3상은 발기부전증에 대한 성인 안전성은 검증이 끝났지만, 단심실증 소아환자 대상 안전성 데이터는 확보되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이런 이유로 지난 임상에선 전체 선별 환자 1400~1500명 가운데 1/3 가량이 불참을 통보해왔다”고 설명했다.

유데나필은 지난 임상 3상을 통해 단심실증 환자에게 부작용이 없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뿐만 아니라, 300명 환자가 4년간 복용한 안전성 데이터도 확보했다. FDA도 관련 데이터를 검토한 뒤 단심실 환자의 유데나필 복용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지었다.

메지온 관계자는 “유데나필 1차 임상 3상 때는 병원 내원 환자들에게 임상참여를 권유하는 수준이었다”면서 “환자모집에 장시간이 소요된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엔 유데나필의 단심실 소아환자 및 장기복용 안전성 데이터를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환자 모집에 나설 계획”이라면서 “환우회와 협력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메지온 관계자는 “메지온은 FDA 협상, CRO 계약을 통해 유데나필 임상 성공 가능성은 최대한 높였고, 불안요인은 최대한 제거했다”면서 “앞으로 적극적인 임상 환자 모집으로 최대한 빨리 FDA 품목허가 재신청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