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진원생명과학, 먹는 코로나 치료제 임상 2상 유럽·불가리아 승인
  • 등록 2021-11-01 오전 9:13:10
  • 수정 2021-11-01 오전 9:13:1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진원생명과학(011000)은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인 ‘GLS-1027’의 임상2상 연구가 유럽의약품청(EMA)과 불가리아 허가당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임상 연구는 무작위, 위약 대조, 이중 맹검 임상2상 연구(NCT04590547)로 이미 미국, 한국, 북마케도니아에 승인을 받았다. 유럽(불가리아)을 포함하여 총12개 기관에서 진행된다.
진원생명과학은 햄스터 공격감염연구를 통해 GLS-1027이 처음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백신에 저항성이 매우 높은 남아공에서 발견된 베타변이주(B.1.351)에서도 폐렴을 감소시켰다.

또 중증 폐렴의 병리학적 특징들인 바이러스에 의해 유도되는 세포융합체 형성과 세포이형성을 탁월하게 감소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이사는 “우리회사가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임상2상 승인을 받은 첫 사례로 향후 국내 판매 및 글로벌 마케팅의 타깃이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으로 확대되는 매우 중요한 이정표”라며 “불가리아에서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기에 GLS-1027의 다국가 임상시험을 위한 대상자 모집이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