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솔닥-연세대, ‘AI 헬스케어’ 기술 특허 공동출원
  • 등록 2021-12-27 오전 9:48:07
  • 수정 2021-12-27 오전 9:48:07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원격진료 서비스업체 솔닥이 연세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개발한 ‘의료·헬스케어 데이터의 수집 및 인공지능 분석’ 기술에 대한 특허를 최근 공동 출원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 5월 자체적으로 개발한 ‘원격진료 분야 서버·프로그램 기술’에 이은 두 번째 기술 특허 출원이다.

이 회사는 영상통화 방식으로 의사와 이용자 사이의 진료를 연계해 진료를 마친 뒤에는 지정 약국에서 복약 지도 후 이용자의 주소로 처방약을 배송하는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월간 거래액 기준 국내 1위 비대면 진료 업체다.

이번에 출원한 특허는 서비스 운영 과정에서 발생한 비식별 의료·헬스케어 데이터를 인공지능을 활용해 수집·분석함으로써 디지털 헬스케어 영역 전반에 활용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솔닥 관계자는 “지난 8월에 기업 부설 연구소를 설립하고 관련 인력을 채용하면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내년 초에도 관련 기술에 대한 특허 한 건을 추가로 출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6년 19건에 불과했던 ‘인공지능 결합 의료진단법’ 분야 특허 출원은 2017년 46건, 2018년 108건, 2019년 145건, 2020년 270건으로 늘어나며 5년간 연평균 94%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21년의 관련 특허 출원 수는 2020년 수치를 크게 웃돌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