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툴젠, 신품종 '갈변억제감자' 美농무부로부터 GMO 규제 면제 승인
  • GMO는 생태계 교란 논란 有, Non-GMO 판명 시 규제 無
  • USDA로부터 '페튜니아. 고올레산콩' 이어 세번 째 Non-GMO 판명된 '갈변억제감자'
  • 등록 2022-10-05 오전 9:17:31
  • 수정 2022-10-06 오후 12:56:26
[이데일리 김진호 기자]툴젠(199800)은 자사의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용해 개발한 신품종 갈변억제 감자가 지난달 29일 미국 농무부(USDA)로부터 “유전자변형생명체(GMO) 규제 대상이 아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5일 밝혔다. 갈변억제감자가 Non-GMO로 인정받게 됐다는 의미다.

(제공=툴젠)


외래유전자를 삽입하는 GMO는 안전성과 생태계 교란 논란이 제기됐다. 반면 유전자교정 기술을 활용해 외래유전자를 넣지 않은 생명체는 이른바 ‘Non-GMO’라 불린다. 원하는 유전자를 교정하고 주입한 유전자가위가 자연 분해되기 때문에 외래유전자 도입 이슈에서 자유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USDA도 Non-GMO로 판명된 신품종을 규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걸고 있는 상황이다.

글로벌 감자 시장은 약 1000억달러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감자껍질을 깎은 후 상온에서 약 8시간이 지나면 산화가 진행돼 감자 색깔이 갈색으로 변하는 ‘갈변 현상’이 발생해 상품성이 사라지게 된다.

툴젠은 2021년 6월 갈변억제 감자를 개발해 국내 특허를 취득한 바 있다. 회사 측은 감자의 갈변억제를 위해 관련 유전자인 ‘폴리페놀 옥시다제’(PPO)를 유전자가위 기술로 제거했다. 그 결과 신품종 갈변억제 감자는 상온에서 48시간까지 색이 변하지 않았다.

김영호 툴젠 대표는 “USDA의 GMO 면제 승인을 통해 유전자 교정 기술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면서 “신품종 종자개발과 기술이전을 통해 세계 농업생명공학 기업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툴젠은 2020년 5월 꽃 색을 변화시킨 페튜니아, 2020년 7월에 올레산함량 증진 콩(고올레산콩) 등에 대해서도 USDA의 GMO 면제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