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삼양홀딩스, LG화학과 mRNA 기반 항암신약 개발
  • 삼양홀딩스 약물 전달체 기술 ‘나노레디’ 접목
  • 결합 공정 간소화…개발 기간 단축, 맞춤형 치료제 개발
  • 등록 2023-04-20 오전 9:13:23
  • 수정 2023-04-20 오전 9:13:23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삼양홀딩스(000070)LG화학(051910)과 메신저리보핵산(mRNA) 기반 항암신약 개발을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영준 삼양홀딩스 대표(왼쪽)와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11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술이전 계약식을 진행했다. (사진=삼양홀딩스)
이번 계약은 비독점적 기술이전계약으로 삼양홀딩스는 LG화학에 자체 개발한 mRNA 전달체 ‘나노레디(NanoReady)’의 기술과 관련 조성물을 제공한다. LG화학은 이를 접목해 항암 효능을 극대화한 mRNA 기반 혁신 신약물질을 발굴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계약에 따라 계약금과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을 삼양홀딩스에 지급하게 된다.

mRNA는 세포 안에서 특정 단백질을 만드는 정보를 가지는 유전물질로,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세포 안으로 전달해 효율적으로 단백질 발현이 가능하도록 돕는 약물 전달체가 필수적이다.

나노레디는 삼양홀딩스만의 고유 약물 전달체 기술로 범용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사전 제작된 전달체 조성물에 LG화학이 개발한 mRNA 효능 물질을 섞는 방식으로 결합 공정을 간소화할 수 있다. 신약 개발 기간 단축, 개인별 맞춤형 치료제 개발 등에 효과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영준 삼양홀딩스 대표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협력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양사가 가진 역량을 합쳐 항암 혁신신약 개발을 앞당기고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진일보한 mRNA 항암신약을 전 세계 환자들에게 제시하기 위해 양사 협업 성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양홀딩스 바이오팜 그룹은 생체 흡수성 고분자 기술과 독자적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약물전달 시스템(DDS, Drug Delivery System) 연구에 역량을 집중해왔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