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헬릭스미스, 주총서 소액주주 추천 사내이사 1인 추가
  • 차스 분트라·노대래 등 기존 사외이사진 지켜
  • 박재석 전 ‘네시삼십삼분’ 부사장 신규 선임
  • 등록 2022-04-01 오전 9:33:38
  • 수정 2022-04-01 오전 9:33:38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헬릭스미스(084990)가 소액주주와의 경영권 분쟁에서 무승부의 결과를 받아들었다. 기존 사외이사진을 지켰지만 소액주주측 사내이사 1인이 추가되면서다.

헬릭스미스는 전날 제26기 정기주주총회를 통해 차스 분트라(Chas Bountra) 옥스포드대학교 교수와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등 기존 사외이사진은 유지되고, 소수주주연합이 제안한 박재석 후보가 새롭게 이사로 선임됐다고 1일 밝혔다. 박재석 신규 이사는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이사, 게임회사 ‘네시삼십삼분’ 부사장을 지낸 인물이다.



이번 주주총회에서는 △신규 사내이사 선임 △현 사외이사 2인 해임을 포함해 △2021년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액 승인 등 총 4개의 안건을 의결했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이사는 “이번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고 회사의 시스템과 운영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는 엔젠시스의 DPN 임상 3-2상 결과가 나오고, 기술이전 혹은 투자유치 노력에 대한 성과가 보일 것이며, 활발하게 벌이고 있는 CDMO와 전임상 동물연구 사업에서도 실적을 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대표는 ”모든 사업에서 좋은 결과를 내어 기업가치를 한층 끌어올리는 데 힘쓰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헬릭스미스의 이번 주주총회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사전 전자투표제를 사전 도입해 주주간 물리적 접촉을 최소화했다. 주주들은 입구에 비치된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로 체온을 잰 뒤 입장해 행사장 내부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준수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