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네오이뮨텍이 숨긴 간 전이 환자 ORR 2.7%…시장성·효능 의문
  • 췌장암 전이 없는 환자 4% 불과
  • 대장암 간 전이 환자 비율 60%
  • 간 전이 유무, 1차지표 아닌 서브
  • 승인 약보다 5배 이상 낮은 효능
  • 등록 2022-11-28 오전 9:25:17
  • 수정 2022-11-28 오후 6:27:49
이 기사는 2022년11월28일 9시25분에 팜이데일리 프리미엄 콘텐츠로 선공개 되었습니다. 구독하기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네오이뮨텍(950220)이 학회 성과에 대한 홍보 자료에서 불리한 임상결과 데이터만 빼고 발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간 전이 없는 환자를 내세우며 고무적인 성과라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간 전이 환자와 관련한 임상 데이터가 핵심이라고 판단한다. 간 전이 환자의 객관적 반응률(ORR)은 2.7%였으며, 효능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자료=네오이뮨텍)


27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네오이뮨텍은 미국 면역항암학회(SITC)에서 발표한 NT-I7과 키트루다 병용 임상 1b/2a상 데이터를 홍보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췌장암과 MSS 대장암 환자 50명에 대한 분석 결과였다. 이번 임상에서 ORR이 1차지표, 질병통제율(DCR)을 2차지표 중 하나로 설정했다.

ORR은 전체 환자 대비 종양 크기 감소 등 객관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환자의 비율이다. 즉 수치상 약의 효과가 나타나 병이 나은 환자 비율이다. ORR 확보가 항암제 신약 개발의 유효성을 평가하는 데 핵심이다. DCR은 암세포가 성장을 멈추거나 크기가 줄어든 환자 비율을 뜻한다.

네오이뮨텍은 50명 중 간 전이가 없는 환자 13명의 ORR 수치만 공개했다. ORR 30.8%, 질병통제율(DCR) 69.2%를 각각 보였다면서 고무적인 결과라고 자평했다. 특히 간 전이가 된 환자 37명에 비해 높은 효능이며, 구체적인 상업화 전략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네오이뮨텍이 유리한 데이터만 선별적으로 공개했다는 의혹과 함께 시장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우선 네오이뮨텍은 전체 환자 50명 중 간 전이 환자(37명)의 ORR을 보도자료에서 누락했다. SITC 포스터를 살펴보면 간 전이 환자의 ORR은 2.7%, DCR 24.3%로 효과가 미미했다.

췌장암과 대장암 환자는 쉽게 간으로 전이되는 특성을 갖고 있다. 대장암 진단 당시 약 25%의 환자에게서 간 전이가 동반되고 있다고 알려져 있고, 25% 이상의 환자가 진단 후 2년 이내에 간 전이가 보고된다. 즉 대장암 환자의 약 50~60%는 간 전이가 발생하며, 사망의 주요 원인이다.

췌장암은 전이되지 않은 환자 비율이 4%에 불과하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 간담도췌외과 김송철 교수팀이 췌장암 수술 환자 2029명을 분석한 결과 이미 전이가 보이는 췌장암 2기 환자가 90%대로 절대적인 비율을 나타냈다. 주변 장기로 침범이 보이지 않는 단계인 1기 환자는 4%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간 전이 환자의 비율은 네오이뮨텍의 SITC 데이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NT-I7+키트루다 임상에서 췌장암과 대장암 환자 총 50명 중 간 전이 환자는 37명으로 74%를 차지했다. 간 전이 없는 환자는 13명으로 26%다.

대부분의 췌장암과 대장암 치료제 임상은 간 전이 유무에 따라 환자를 나눠 1차지표를 설정하는 경우가 드물다. 네오이뮨텍의 1차지표 역시 간 전이 유무가 아닌 전체 환자의 ORR 통계이며, SITC 학회 발표 결과는 사실상 서브그룹 데이터다.

네오이뮨텍은 일부러 간 전이 환자 ORR 2.7% 수치를 누락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네오이뮨텍 관계자는 “SITC 학회 발표의 conclusion(결론)이 간 전이 없는 환자에 대한 데이터였다”며 “간 전이 없는 환자가 주된 내용이어서, 굳이 보도자료에서 언급하지 않은 것 뿐이다”고 말했다.

1차지표인 전체 환자의 ORR과 관련해서는 “6월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췌장암과 대장암 각각 간 전이 유무로 나누지 않은 전체 ORR 데이터를 공개했었다”며 “특히 키트루다 단독으로는 MSS 대장암 ORR이 0%인 반면, 네오이뮨텍은 11%로 월등히 좋은 효과가 나왔다”고 했다.

다만 네오이뮨텍의 임상 데이터와 키트루다 단독 요법을 비교하는 게 적합하지 않다는 시각이 업계에서는 지배적이다. 네오이뮨텍의 데이터는 ‘NT-I7+키트루다’ 병용 임상에 대한 분석이다. 키트루다 단독 요법이 아닌 다른 병용요법 데이터들과 비교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MSS 대장암 환자에서 NT-I7+키트루다 병용 ORR은 27명 중 3명으로 11%다

이미 승인된 의약품의 병용요법 임상 연구 데이터를 살펴보면 네노이뮨텍의 11%보다 5~7배 높은 효능을 나타난다. FOLFOX(화학요법)+얼비툭스+바벤시오 ORR 79.5%, FOLFOX+아바스틴+티쎈트릭 ORR 59%, FOLFOX+티쎈트릭 ORR 64%다.

이처럼 네노이뮨텍은 다른 병용요법 연구 데이터와 비교해도 효과가 미미하며, 시장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임상 설계라는 지적이 나오는 배경이다.

네오이뮨텍 측은 “키트루다 같은 경우는 MSI-H 대장암 비중이 15%밖에 없음에도 불구하고, 환자들을 위해 적응증을 추가했다”며 “전이가 없는 췌장암 비중이 아무리 적어도 이분들을 위해 개발을 해야 한다고 본다. 환자가 아무리 적더라도 주목할 만한 성과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네오이뮨텍은 2015년 T세포 증폭제인 NT-I7을 현재 최대주주 제넥신(095700)(지분 21.2% 보유)으로부터 들여왔다. 북미와 남미, 중미, 유럽의 전용실시권을 확보했다. 한국 판권을 보유한 제넥신은 국내에서 임상을 진행 중이며, 물질 이름을 GX-I7이라고 부른다. 즉 NT-I7과 GX-I7은 같은 물질이다. 바이오시장 70% 이상에 대한 판권이 네오이뮨텍에 넘어가면서, 제넥신 일부 주주들은 기업가치 하락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팜투자지수

팜투자지수는 유료 구독자에게만 제공됩니다.

구독하기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