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한모바이오, 탈모치료를 위한 모유두세포 이식 임상 절차 돌입
  • 디티앤씨알오와 “임상 포괄 용역계약 체결”
  • 내달 모유두세포치료제 임상시험 착수
  • 내년 상반기중 임상1상에 대한 IND 신청 목표
  • 등록 2021-10-19 오전 9:22:26
  • 수정 2021-10-19 오후 4:09:55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한모바이오가 지난 14일 임상관련 전문기관 디티앤씨알오와 임상 포괄 용역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용역계약에는 모유두세포를 포함해 NK세포치료제, 줄기세포치료제 및 모유두세포배양액 개발 진행에 대한 임상시험도 포함돼 있다.

(왼쪽부터) 한모바이오 윤정인 대표, 디티앤씨알오 이학재 상무가 지난 14일 비대면으로 탈모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포괄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제공=한모바이오)


디티앤씨알오는 다양한 신약 및 세포치료제 임상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비임상 효력 및 독성시험, 임상시험 등 임상과 관련한 폭넓은 경험을 보유한 전문 기관이다. 한모바이오는 디티앤씨알오와 모유두세포치료제 개발과 관련하여 우선 올해 11월 중 비임상시험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한모바이오는 내년 상반기 중 임상 1상 시험계획(IND) 신청을 목표로 임상을 추진하는 등 조속한 임상종료와 품목허가를 완료 할 계획이다.또 한바이오그룹의 주력 분야인 NK세포치료제 및 줄기세포치료제의 등록과 세포배양액을 이용한 화장품 원료의 등록을 위한 관련 비임상 시험 등도 연속해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바이오그룹은 그 동안 축적된 줄기세포, NK면역세포 배양기술을 바탕으로 머리카락의 씨앗과 같은 역할을 하는 모유두세포의 대량배양에 성공한 후 2020년 4월 모유두세포를 전문으로 연구하는 한모바이오를 설립했다. 한모바이오는 탈모치료를 위한 모유두세포 분리-배양-이식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한모바이오는 지난 2020년 9월 모유두세포 대량배양 성공을 공식 발표 했다. 또 올해 상반기에 탈모치료의 기반이 되는 기술인 ‘두피조직 유래 모유두세포의 분리 및 대량증식방법’과 ‘천공을 통한 모유두세포 이식방법’ 이라는 기술을 특허 등록했다.

한바이오그룹의 강다윗 회장은 “이번 임상계약을 통하여 탈모치료의 획기적 대안이 될 수 있는 모유두세포 배양이식과 치료제 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라며 “줄기세포와 NK면역세포에 대한 임상 뿐만 아니라 세포배양액에 대한 비임상도 함께 시작함으로써 세포치료제 개발과 더불어 다양한 관련 제품 개발을 위한 대장정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김지완 기자 2pac@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