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 3상 실패’ 안트로젠, 하한가 직행[바이오 급등락]
  • 장 중에 홈페이지 임상 실패 소식 알려
  • 공시조차 없으면서 홈페이지 접속 폭주
  • 코스닥 바이오 공시가이드라인 위반 소지
  • 향후 회사 측이 직접 주주에게 설명 필요
  • 등록 2022-01-23 오후 4:11:17
  • 수정 2022-01-23 오후 4:11:17
[이데일리 김유림 기자] 이번 주(17~21일) 급등락 바이오 종목은 안트로젠(065660)을 꼽을 수 있겠다. 안트로젠은 기업 가치의 주요 모멘텀으로 작용했던 핵심 파이프라인의 임상 3상 실패 소식이 전해지면서 주가 급락으로 이어졌다.

안트로젠 홈페이지 캡처.
23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안트로젠은 지난 21일 전 거래일 5만8300원 대비 29.85%(1만7400원) 하락한 4만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장 중에 회사 공식 홈페이지에 임상 실패 소식을 발표하자, 하한가로 진행한 것이다.

안트로젠은 당뇨병성 족부궤양 신약 후보물질(DFU-301) 임상 3상에서 1차 유효성 평가를 만족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안트로젠 측은 주주들에게 “회사는 현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으며, 2월 중순내로 주주분들에게 설명하는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며 “아울러 현재 진행 중인 DFU-302 임상에 대해서도 301 임상과 비교해 그 차이점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설명했다.

안트로젠은 공시도 없이 홈페이지에 임상 결과 소식을 발표했고, 시장에서는 혼선이 빚어졌다. 주주들의 접속이 폭주하면서 홈페이지는 먹통이 됐고, 지금까지도 복구가 안 된 상태다. 안트로젠의 임상 결과 공시는 장 마감하고 한참 후인 저녁 6시가 넘어서야 올라왔다.

코스닥 바이오 공시가이드라인에 따르면 CRO(임상시험수탁기관)로부터 탑라인 데이터를 제출받거나, 해당 내용을 임상 관련 학회, 학술지, 보도자료, 기자간담회 등 공식석상에서 발표하는 경우 공시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여부는 향후 검토를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안트로젠 홈페이지는 지난 21일부터 지금까지 먹통 상태다. (사진=안트로젠 홈페이지 캡처)
안트로젠은 2017년부터 당뇨병성 족부궤양 환자에게 ALLO-ASC-DFU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는 국내 임상 3상 DFU-301을 진행해왔다. ALLO-ASC-DFU는 동종지방유래 중간엽줄기세포를 포함하는 첨부제로 당뇨족부궤양 치료 목적으로 개발한 세포치료제다. 하지만 5년 만에 1차 유효성 평가에서 주 분석군인 mITT군에서 12주 동안 완전 상처 봉합된 대상자의 비율이 시험군과 대조군 간 유효성의 차이를 입증하지 못했다고 공시했다.

통상적으로 임상 실패 소식을 전하면, 기자회견 또는 기업설명회(IR)를 통해 상세한 발표가 이뤄진다. 아직 이와 관련된 보도자료조차 나오지 않았으며, 주주들의 원성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향후 안트로젠이 직접 임상 실패 원인, 계획 등에 대해 설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유림 기자 urim@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