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혈액제제 남미 8개국 수출..‘400억 규모’
  • 남미 의약품 판매 기업 카이리와 완제품 수출 계약
  • 아르헨티나 등 8개국에 리브감마, 알부민 등 공급
  • 등록 2022-01-28 오전 9:39:24
  • 수정 2022-02-03 오전 9:39:19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 SK플라즈마는 남미 소재 의약품 판매기업 카이리와 총 384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SK플라즈마 경북 안동 공장. (사진=SK플라즈마)


SK플라즈마가 혈액제제 완제품 수출에 성공한 것은 지난 6일 중동 지역 수출 계약을 체결한 것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두 번째다. SK플라즈마는 이번 성과를 바탕으로 남미 시장을 주요 수출 지역으로 육성해 나간다.

계약에 따라 카이리는 아르헨티나, 도미니카공화국, 베네수엘라, 과테말라, 볼리비아, 칠레,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8개국에 대한 알부민, 리브감마 등 혈액제제의 공급 권한을 갖는다. 양사는 각국 납품에 필요한 인허가 절차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빠르면 2년 후 각 국가에 대한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한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남미의 경우 대다수 국가가 자체적인 혈액제제 개발, 제조 인프라를 보유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 지역 혈액제제 시장은 연간 1조 5000억원 규모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유진희 기자 sadend@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