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SK케미칼, J2H바이오텍과 신약 개발 협력
  • 옵티플렉스 및 표적단백질 분해 기술 활용 공동연구
  • 등록 2021-08-11 오전 9:45:05
  • 수정 2021-08-11 오전 9:45:05
[이데일리 왕해나 기자] SK케미칼(285130)은 신약개발 벤처회사 J2H바이오텍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협업 방안을 담은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합의서에 양사는 J2H바이오텍이 보유한 옵티플렉스(Optiflex) 기술 및 표적단백질 분해(Targeted Protein Degrader) 기술 등을 활용해 신약을 공동연구하기로 했다.

SK케미칼 전경.(사진=SK케미칼)
SK케미칼은 J2H바이오텍의 풍부한 합성 경험과 역량을 양사의 공동연구 뿐만 아니라 SK케미칼의 자체 연구개발 파이프라인에 적용할 기회를 얻게 됐다. J2H바이오텍은 새로운 파이프라인의 공동연구와 자체 파이프라인의 개발에 SK케미칼의 검증 역량과 임상시험 및 제품 허가 경험을 활용하여 보다 효율적으로 연구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합의가 전략적 투자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만큼, SK케미칼은 J2H바이오텍의 pre-IPO 라운드에도 참여하여 주주로서도 J2H바이오텍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재선 J2H바이오텍 대표는 “SK케미칼은 임상개발 및 상업화 경험이 풍부한 제약사로 J2H바이오텍과 같이 성장할 수 있는 파트너로 확신한다”며, “이번 합의를 통해 J2H바이오텍은 글로벌 인지도를 보유한 저분자 합성신약 전문기업으로 한 발 더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SK케미칼 연구개발센터장은 “이번 합의를 통해 합성신약 부문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이 포진한 J2H바이오텍과 협업하게 되어 기쁘다”며 “양사 역량을 상호 보완해 신약 개발 과정에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왕해나 기자 haena07@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