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삼성메디슨, 지방간 초음파 신의료기술 인정...‘맞춤형 치료 기대’
  • 등록 2022-09-30 오전 10:01:30
  • 수정 2022-09-30 오전 10:01:30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삼성메디슨은 자사 초음파 기술 ‘티에이아이’(TAI™)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으로부터 비알코올성지방간 질환의 간 지방증 정량 검사에 대한 안정성·유효성 평가결과에 따라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삼성메디슨)


티에이아이는 초음파 신호가 간세포 내의 지방에 의해 약해지는 정도를 측정해 실시간으로 지방간을 정량화하는 기술이다. 이를 적용하면 비알코올성지방간 의심환자가 안전하게 비침습적 방법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지방증 단계별 수치도 의료진이 확인할 수 있다.

정상적인 간의 경우 지방이 5% 이내다. 이보다 더 많은 지방이 축적될 경우 지방간이라고 한다. 지방간은 과도한 음주로 인한 알코올성 지방간과 비만, 당뇨, 고지혈증과 같은 대사질환으로 인한 비알코올성지방간으로 구분된다. 지방간염, 간섬유화, 간경변증, 간암으로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유규태 삼성메디슨 전략마케팅팀장 전무는 “앞으로도 의료진의 안전하고 정확한 진단을 지원할 수 있는 기능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