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주목! e기술]글로벌 CDMO 블루칩 떠오른 AAV 벡터, 국내 기업은
  • 등록 2022-07-03 오후 2:59:17
  • 수정 2022-07-04 오전 8:56:27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유전자 전달 및 편집 기술이 발전하고 후보물질에 대한 임상 결과가 도출되면서 유전자 전달과 대량 생산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아데노바이러스(AAV) 벡터 제조 시장은 AAV 유전자 치료제 상용화로 큰 폭의 성장이 전망된다. 한국바이오협회 ‘AAV 벡터 CDMO 서비스 기업 동향’ 리포트를 통해 알아본다.

리포트에 따르면 글로벌 유전자 치료제 시장은 2020년 60억 달러에서 2030년 465억 달러로 연평균 22.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유전자 전달 바이러스 벡터 제조 시장은 2020년 4억5050만 달러에서 연평균 18.5% 성장해 2026년까지 12억 달러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AAV(Adeno-associated virus) 벡터 제조 시장은 노바티스 AAV 유전자 치료제 졸겐스마(척수성근위축증), 럭스터나(유전성 망막질환) 매출 성장 등으로 2026년까지 2억8780만 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AAV 유전자 치료제 시장은 졸겐스마와 럭스터나 등 신경계(88.3%) 및 감각기관(11.2%)을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돼 있다. 하지만 2026년에는 혈액질환, 심혈관, 암, 기타 등 다양한 적응증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AAV 유전자치료제가 희귀질환을 넘어 만성질환 영역으로 확장된다는 의미라는 게 리포트 설명이다. 따라서 AAV 벡터 제조 생산 수요가 증가해 CDMO 업계에서도 블루오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글로벌 CDMO 기업인 우시앱텍(WuXi AppTec)은 2020년 AAV 벡터 서스펜션 플랫폼(XAAV)을 론칭하면서 AAV 벡터 배양 및 품질분석 서비스를 개시했다. 해당 서비스는 부유배양 방식의 AAV 제조 과정을 통해 high-yield의 AAV 생산을 제공한다. 2021년에는 영국 AAV 벡터 제조 업체 Oxgene을 인수해 우시 어드밴스드 테라 피스 자회사로 편입시켰다. Oxgene의 AAV 생산 세포주 개발 기술 및 공정 플랫폼 기술이 결합한 AAV 벡터 제조 플랫폼 TESSA를 바탕으로 고객 맞춤형 AAV 공정 및 high-yield의 AAV 생산 서비스하고 있다.

찰스 리버는 인수합병(M&A)을 통해 AAV 벡터 포함 유전자치료제 CDMO 서비스를 구축했다. 2021년 Cognate BioServices(총 8억7500만 달러), AAV 벡터를 포함한 바이러스 벡터 제조 전문 기업 Vigene Bioscience(총 3억5000만 달러)를 인수했다. 현재 찰스 리버는 헬퍼 바이러스 및 헬퍼-프리 트리플 트랜스팩션 방식의 제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HEK293-s 및 293T-s 세포주를 이용해 50~500L 바이오리액터 규모의 cGMP 부유배양 생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탈렌트 역시 2019년 AAV 및 렌티 바이러스 벡터 제조 전문 기업 Paragon Bioservices를 12억 달러에 인수해 관련 서비스를 구축했다. 볼티모어와 워싱턴 2곳의 시설에서 AAV 벡터 공정과 CAR-T 등 면역세포치료제 렌티 바이러스 공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카탈렌트는 AAV 벡터 제조 공정 속도 향상을 위한 AAV 벡터 플랫폼 ‘Uptempo Virtuoso‘를 공개하기도 했다.

국내 기업으로는 차바이오텍(085660)이 최근 미국 자회사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로지를 통해 세포유전자치료제 CDMO 시설을 완공했다. cGMP 시설에서 500L 용량의 바이오리액터가 구축돼 상업용 AAV 생산이 가능하고, 렌티 바이러스를 비롯한 AAV 벡터 생산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내 바이오벤처 씨드모젠은 AAV 기반 유전자치료제의 GMP 제조공정을 구축해 비임상시험용 소량생산부터 초기 임상시험에 필요한 GMP grade의 AAV 생산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