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셀트리온, 코센틱스 바이오시밀러 ‘CT-P55’ 임상 1상 IND 日 승인
  • 신규 바이오시밀러 임상 본격화…6.2조원 규모 글로벌 시장 공략 시동
  • 인터루킨 억제제 파이프라인 확대…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포트폴리오 구축
  • 등록 2023-12-18 오전 10:12:15
  • 수정 2023-12-18 오후 4:57:43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셀트리온(068270)은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로부터 건선 치료제인 코센틱스 바이오시밀러 ‘CT-P55’의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셀트리온 CI (사진=셀트리온)
CT-P55는 셀트리온의 신규 자가면역질환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이다. 셀트리온은 건강한 일본 성인 171명을 대상으로 유럽·미국에서 허가 받은 코센틱스와 CT-P55 간의 약동학적(PK) 동등성을 비교하기 위한 임상 1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임상을 통해 셀트리온은 인터루킨(IL)-12, 23 억제제인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CT-P43)에 이어 인터루킨(IL)-17A 억제제 CT-P55의 임상에 돌입하게 됐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영역에서 종양괴사인자 알파(TNF-α) 억제제부터 인터루킨 억제제까지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이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에서 램시마, 램시마SC, 유플라이마,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CT-P43), 악템라 바이오시밀러(CT-P47) 등 제품과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스위스 노바티스가 개발한 코센틱스는 인터루킨(IL)-17A 억제제로 건선성 관절염, 강직성 척추염, 중등증-중증 판상 건선 등에 사용되는 치료제다. 노바티스에 따르면 코센틱스의 글로벌 시장 매출은 지난해 약 47억8800만달러(한화 약 6조 2244억원)를 기록했다. 코센틱스의 물질특허는 미국에서 2029년 1월, 유럽에서 2030년 1월 만료될 예정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신규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인 CT-P55가 임상에 돌입하며 인터루킨(IL)-17A 억제제 개발에 첫 발을 내딛는다”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시장에 선보인 6개의 바이오의약품에 이어 2025년까지 추가로 선보일 5개의 신규 파이프라인의 개발과 허가는 물론 핵심 파이프라인 중 하나인 CT-P55의 개발도 차질없이 진행해 강력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