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中도 리베이트 ‘몸살’...고강도 사정[클릭, 글로벌·제약 바이오]
  • 등록 2023-08-13 오후 11:55:00
  • 수정 2023-08-13 오후 11:55:00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한 주(8월7일~8월13일)의 글로벌 제약·바이오업계 이슈를 모았다. 이번 주에는 중국 의료계의 리베이트 문제가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


중국 매일경제신문 등 현지매체는 고강도 사정의 타깃이 된 중국 의료계가 부패의 온상으로 지목된 학술회의를 연기하고 있다 보도했다.

장시성 난창에서 지난달 25일 열릴 예정이었던 ‘중화의학회 전국 기층 호흡질환 퇴치 학술회의’가 연기됐다. 산시성 시안에서 이달 11일 예정됐던 산시성 의학회 혈액병 학술 연차총회도 무산됐다. 같은 날 저장성 항저우에서 열리기로 했던 ‘2023 시후 호흡치료 대회’도 취소됐다.

당국의 대대적인 사정이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올해 중국에서는 155명의 공립병원 원장과 서기가 부패 혐의로 낙마했다. 약품·의료기기 구매 과정에서 리베이트를 챙기거나 병원 공사 발주를 하면서 뒷돈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제약회사나 의료기기 업체들은 학술회의 후원금을 내거나 초빙 강사 강연료, 학술회의 참가자 교육비 등의 명목으로 의사와 학자들을 지원하며 로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도 의료계의 부패가 속속 밝혀지고 있다. 중국 펑파이신문도 중국 의료계에서 상상을 초월한 리베이트 사례가 적발돼 만연한 부패의 실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특히 중국 최고 사정기관인 공산당 중앙기율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기율감찰위)가 올해 적발한 의료계 부패 사례 가운데 실제 의료기기 가격보다 더 큰 액수의 리베이트를 받아 챙긴 병원장이 화제가 됐다.

그는 시중 가격이 1500만 위안(약 27억 3000만원)인 수입산 의료용 직선가속기를 3520만 위안(약 64억 2000만원)에 사고, 1600만 위안(약 29억 1000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았다.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은 적극적으로 시장에 개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지난달 21일 교육부, 공안부 등 10개 관계 부처와 화상회의를 열어 향후 1년 동안 ‘의약 영역 부패 문제 집중 척결’에 나서기로 했다. 최고 사정기관인 공산당 중앙 기율위원회도 지난달 28일 의약업계 부패 집중 척결을 위한 전국 회의를 열었다.

이로 인해 현지에서 사업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와 의료기기업체들의 판매 전략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