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에스디·셀트리온·삼바, 상반기 실적 톱3...휴마시스 약진 주목
  • 제약바이오기업 상반기 실적 분석
    에스디바이오센서, 상반기에만 매출 2조원 돌파
    셀트리온-삼바는 1조 매출 돌파로 3강 형성
    씨젠 실적 뒷걸음, 휴마시스는 영업익 1029% 증가
  • 등록 2022-08-25 오전 10:29:53
  • 수정 2022-08-25 오전 10:29:53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비교적 호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일부 기업은 큰 폭의 성장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반기 조단위 매출을 기록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셀트리온(068270), 에스디바이오센서(137310) 가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휴마시스(205470)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24일 이데일리가 분석한 국내 상장 제약·바이오 기업 상반기 경영실적에 따르면 올해 275개 기업 상반기 총 매출액은 약 21조5419억원, 영업이익은 약 3조166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약 18조5701억원)은 16% 증가, 영업이익(약 2조7165억원)은 16.6% 증가한 수치다. 다만 영업이익률은 14.7%로 전년 같은기간(14.6%) 대비 0.1%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그래픽=김일환 기자)
에스디바이오센서·셀트리온·삼바, 흔들림 없는 3강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오른 것은 에스디바이오센서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상반기 매출 2조1267억원(11.32%↑), 영업이익 9677억원(0.38%↓)을 기록했다. 특히 사상 최초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상반기만에 2조 매출을 돌파하는 저력을 보였다. 셀트리온 역시 사상 처음으로 상반기 만에 매출 1조원을 돌파하면서 매출 순위 2위를 기록했다. 상반기 매출 1조365억원을 기록해 전년 같은기간(7308억원) 대비 41.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383억원으로 전년동기(3400억원) 대비 0.5% 감소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매출이 전년동기(6729억원) 대비 무려 51% 증가하면서 1조149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만에 매출 1조원을 넘어선 것은 창립 후 첫 사례다. 영업이익도 증가했다. 전년 상반기 2407억원이던 영업이익은 올해 3481억원으로 44.6% 증가했다. 이에 따라 에스디바이오센서 다음으로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한 기업이 됐다. 다만 실적 톱3 기업인 에스디바이오센서,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모두 영업이익률이 감소했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50.8%에서 45.5%(4.7%↓), 셀트리온은 46.5%에서 32.6%(13.9%↓),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35.8%에서 34.3%(1.5%↓)로 감소했다.

GC녹십자·휴마시스 약진, 씨젠은 뒷걸음

상위 3개 기업을 제외한 매출 기준 톱10 기업은 △유한양행 △셀트리온헬스케어 △종근당 △GC녹십자 △대웅제약 △씨젠 △한미약품이다. 유한양행(000100)은 상반기 매출이 전년대비(7780억원) 11% 증가한 8657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매출 기준 4위 기록이지만, 영업이익은 급감했다. 전년 상반기 408억원이던 영업이익은 무려 61.2% 감소해 158억원에 그쳤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매출 8571억원, 영업이익 2198억원을 기록했는데, 각각 전년동기 대비 25.2%, 134.1% 증가한 수치다.

종근당은 매출 7027억원(10.2%↑), 영업이익 524억원(6.5%↓)을 기록했다. 대웅제약과 한미약품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하는 활약상을 보였다. 대웅제약은 매출 5659억원(9.9%↑), 영업이익 603억원(29%↑), 한미약품은 매출 4645억원(10.7%↑), 영업이익 305억원(42.4%↑)으로 집계됐다. 특히 GC녹십자는 매출 5868억원으로 상반기 매출 기준 7위에 올랐지만, 지난해 상반기 63억원이던 영업이익이 무려 278.8%(241억원) 증가했다.

특히 매출 톱10에는 들지 못했지만 4426억원으로 무려 851.6% 증가한 휴마시스(205470)의 약진도 눈길을 끌었다. 영업이익도 지난해 상반기 242억원에서 1029% 증가한 2739억원으로 셀트리온헬스케어보다 높은 영업이익을 나타냈다. 반면 씨젠은 매출이 4% 감소하면서 5191억원에서 4972억원으로 주저앉았고, 영업이익도 27%로 감소한 1972억원에 머물렀다.

주가수익비율, 삼바 가장 높고 씨젠 가장 낮아

상반기 실적 TOP 10 기업의 주가수익비율(PER)을 24일 종가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10.12배로 집계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81.60배, 한미약품 54.93배, 셀트리온 48.41배, 유한양행 42.43배, 대웅제약 33.31배, 종근당 22.81배로 집계됐다. 제약 업종으로 분류되는 이들 기업은 제약 업종 평균 PER 103.79배에 미치지 못했다.

에스디바이오센서의 PER는 3.08배, 씨젠은 3.04배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은 각각 업종 평균인 13.31배, 6.97배 대비 낮은 수치를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실적이 호조세를 보였다”며 “하지만 실적 상위 기업들만 보더라도 PER가 동종업종 평균에 미치지 못한다. 기업 가치가 저평가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