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알츠하이머 신약 등 부작용 논란 [클릭, 글로벌 제약·바이오]
  • 레카네맙, 부작용과 실효성 문제 제기돼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주사, 관절염 악화
  • 등록 2022-12-04 오후 11:12:55
  • 수정 2022-12-04 오후 11:12:55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한 주(11월28일~12월04일)의 글로벌 제약·바이오업계 이슈를 모았다. 이번 주에는 기대받던 치료제의 부작용에 대한 소식이 주목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AFP통신은 미국과 일본 제약업체 바이오젠과 에자이의 알츠하이머 신약 ‘레카네맙’ 투여군과 대조군에서 뇌출혈이 각각 17.3%와 9%, 뇌부종이 12.6%와 1.7%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앞서 양사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개최된 알츠하이머병 콘퍼런스에서 레카네맙 3상 임상실험 결과 투약 18개월 뒤 인지능력 감퇴가 27% 늦춰졌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는 “신약이 병의 경과를 유의미하게 바꿀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바트 드 스트루퍼 영국 치매연구소(DRI) 소장은 “전반적인 결론은 극히 긍정적으로, 알츠하이머병이 치료될 수 있음을 입증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AFP통신은 부작용 문제에 더해 실효성 자체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품었다. 레카네맙은 초기 환자에게 투여해야 효과가 있기 때문에 조기 진단 여부가 관건이다. 조기 진단이 이뤄지기 어렵다면 신약의 효과와는 별개로 실효성 자체가 떨어진다는 뜻이다.

그러나 에자이는 부작용은 증상이 없거나 경미하다고 전하고 뇌출혈 사망 2건은 레카네맙에 의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내년 1월에 레케네맙의 신속승인 여부에 관해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주사는 관절염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2건의 연구결과도 나왔다. 퇴행성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주사와 히알루론산 주사가 관절염의 진행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 분석한 결과다. 최근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 영상의학 학회(RSNA) 연례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첫 번째 연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의대 영상의학 전문의 우파사나 우파디아이 박사 연구팀이 무릎 퇴행성관절염 환자 210명을 대상으로 2년에 걸쳐 진행했다. 이 중 70명은 관절 내 주사 치료를 받았다. 44명에게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 26명에게는 히알루론산을 주사했다. 나머지 140명은 주사 치료를 받지 않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주사를 맞은 그룹은 히알루론산 주사를 맞거나 아무런 치료를 받지 않은 그룹보다 골관절염이 상당히 진행돼 있었다. 특히 골관절염의 특징인 내측 관절강이 좁아져 있었다. 이와 대조적으로 히알루론산 주사는 관절염의 진행과 큰 연관성이 없었다.

시카고의 로절린드 프랭클린 대학 의과대학원 연구팀이 진행한 두 번째 연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무릎 관절염 환자 150명을 3그룹으로 나누어 50명에는 코르티코스테로이드, 또 다른 50명에게는 히알루론산을 3년에 걸쳐 주사하고 나머지 50명에게는 주사 치료를 하지 않았다.

현재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주사와 히알루론산 주사는 모두 무릎 관절염의 통증 완화에 활용된다. 코르티코스테로이드 주사는 염증을 가라앉혀 통증을 완화한다. 히알루론산 주사는 윤활 작용을 통해 연골을 부드럽게 하고 연골에 영양을 공급한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