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주목! e기술] 근감소증 해결할 바이오마커 개발 가능성↑
  • 등록 2023-06-18 오후 9:59:49
  • 수정 2023-06-18 오후 9:59:49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국내 연구진이 근육 노화와 근감소증을 치료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임재영 교수가 근육 노화와 근감소증에 있어 근섬유의 역학 연구를 집대성한 종설 논문(리뷰 논문)을 세계생역학학회 공식 학회지 ‘Journal of Biomechanics’에 발표하는 쾌거를 거뒀다.

근감소증은 노화에 따라 근육량, 근력이 감소하며 신체 기능이 떨어지는 질병으로 수명 증가, 고령화에 따라 최근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보행 속도 저하나 무력감, 피로감 등이 있으며, 앉았다 일어나는 등 일상적인 동작에 어려움을 느껴 주위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근감소증은 낙상, 골절, 당뇨병, 심혈관 질환 등 각종 질환의 위험을 크게 높이고 노년 삶의 질에 악영향을 미쳐 우리나라에서도 2021년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DC)에 질병코드가 등재됐다.

임재영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연구팀에서 단일 근섬유를 추출해 현미경 관찰 하 역학 실험을 진행하는 장면.(사진=분당서울대병원)
임 교수는 최근 세계생역학학회(International Society of Biomechanics)에서 설립 50주년을 맞아 미국 재활의학의 권위자 Walter Frontera 교수(푸에르토리코 의대)와 함께 근감소증 분야의 종설 논문 저자로 초청받으며 이번 논문을 발표했다. 종설 논문은 해당 분야의 최고 권위자가 최신 연구들을 정리하고 방향성을 제시하는 논문을 뜻한다.

임 교수는 근육 노화와 근감소증의 정의 및 진단, 단일 근섬유에서 나타나는 역학적 특성과 노화에 따른 변화 등에 있어 지난 50년간 연구들을 총망라 했다. 근섬유 역학은 근육을 형성하는 가느다란 섬유가닥 모양의 세포 ‘근섬유’의 매커니즘을 연구하는 분야로, 노화 및 근감소증의 근원을 밝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논문에서 연구팀은 다양한 선행 연구를 소개하며 근육이 노화하는 과정에서 근섬유의 역학적 특성이 영역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재활치료나 운동 훈련의 효과를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생체 지표)로서 근섬유 역학 특성의 활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또한 연구팀은 노화 과정에서 살아남은 일부 근섬유들이 줄어든 근육, 근력에 대한 보상으로 일반 근섬유보다 더욱 높은 기능을 가지는 현상에 주목하며, 이러한 보상기전(compensatory mechanism)이 근감소증의 치료법 발전에 있어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번 리뷰 논문 발표는 국내 의료진이 생체역학 분야의 세계적인 학회에서 근감소증 분야의 권위자로 인정받아 대표 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임 교수는 노화 근육에 대한 근섬유 역학(muscle fiber mechanics) 분야에서 국내 유일한 실험실을 운영하며 근육 노화 및 근감소증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임 교수는 “최근 사회 초고령화로 인해 근감소증의 예방ㆍ치료ㆍ재활이 미래사회에 매우 중요한 보건의료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며, “근섬유 역학에 대한 연구 성과들이 최근 빠르게 축적되며 치료법 발전은 물론 근육 노화 등을 예측할 수 있는 우수한 바이오마커가 개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