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JW중외, 오가노이드사이언스와 비임상 중개연구 계약 체결
  • 장기유사체 ‘오가노이드’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 개발
  • 양사 "비임상시험 대체, 임상 성공률 높일 수 있어"
  • 등록 2022-05-18 오전 10:12:06
  • 수정 2022-05-18 오전 10:12:06
[이데일리 김진호 기자]JW중외제약(001060)은 오가노이드사이언스와 비임상 중개연구 강화를 위한 ‘오가노이드 기반의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및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제공=JW중외제약)


중개연구는 제약사와 기초·임상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연구개발 전략으로 신약개발 초기 물질 발굴부터 임상까지 발전시키는 연구 과정을 통칭한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오가노이드의 유전체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한 연구개발(R&D) 플랫폼을 함께 구축해 비임상 중개연구에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환자의 조직을 이용해 오가노이드 모델을 개발하게 된다. 또 JW중외제약은 파트너사가 만든 오가노이드 모델의 유전자를 해독하고 해당 정보를 포함하는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할 예정이다.

또 양사는 각 사가 개발 중인 신약 후보물질의 효능이나 작용기전 등을 분석하는 데 오가노이드 모델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인간 장기와 유사한 오가노이드에 신약 후보물질을 적용한 뒤 그 반응을 확인하면, 임상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자료를 얻을 수 있다.

유종만 오가노이드사이언스 대표는 “오가노이드사이언스가 축적한 오가노이드 기반 혁신 기술과 JW그룹이 가진 풍부한 경험이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의 경쟁력이 맞춤형 혁신 신약 개발의 획기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희 JW중외제약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동물이나 세포주를 이용한 비임상 연구를 바탕으로 신약개발 플랫폼인 ‘클로버’와 ‘주얼리’를 구축해 왔다”며 “오가노이드 모델이 우리 플랫폼에 더해지면, 항암·면역·재생 등 3대 분야의 환자 맞춤형 혁신 신약 후보물질의 개발 경쟁력을 더욱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가노이드는 장기 유사체로 불리며, 신체 장기의 특성을 반영해 만든 세포의 집합체다.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성체줄기세포로 장, 간, 침샘 등 오가노이드 재생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으며, 동물실험을 대체할 수 있는 오가노이드 기반 자체 비임상 플랫폼도 구축하고 있다.

김진호 기자 twok@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