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유한양행 “회장직 신설, 특정인 선임 계획 전혀 없다”
  • "회사 규모 확대 따른 정관 유연화일 뿐"
  • 이정희 의장 회장선임 우려 불식 조치인듯
  • 등록 2024-02-22 오전 10:27:09
  • 수정 2024-02-23 오전 6:32:54
[이데일리 석지헌 기자] 유한양행(000100)은 3월 15일로 예정된 정기주주총회에서 정관 변경에 따른 회장, 부회장 직제 신설에 대해 “특정인을 선임하려는 계획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유한양행 본사.(제공= 유한양행)
유한양행은 2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논란이 되고 있는 회장, 부회장 직제 신설은 회사의 목표인 글로벌 50대 제약회사로 나아가기 위해 선제적으로 직급 유연화 조치를 한 것”이라며 “특히, 일부 거론되고 있는 특정인의 회장 선임 가능성에 대해서는 본인이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와 같이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한양행 측은 정관 개정 목적에 대해 △회사의 양적· 질적 성장에 따라, 향후 회사 규모에 맞는 직제 유연화 필요성 제기 △향후 우수한 외부인재 영입 △현재 ‘대표이사사장’으로 정관상 표기돼 있는 것을 표준정관에 맞게 ‘대표이사’로 변경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관 변경의 목적은 사업의 목적추가, 공고방법 변경 등 다양한 조항을 현실에 맞게 수정하는 과정이기에, 직제 신설 또한 미래 지향적인 조치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앞서 유한양행의 회장직 신설 계획에 대해 내부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 ‘주인 없는 회사’로 운영돼왔던 유한양행의 경영 원칙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한 유한양행 직원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에 “정관까지 변경해 회장 자리를 만든다는 사실이 개탄스럽고, 힘없는 직원이지만 막아보고 싶다”며 “3월15일 주총에서 이번 안건이 통과가 된다면 직원으로서 좌절이며, 유일한 박사님께서 곡할 노릇”이라고 말했다. 유한양행 오너 일가는 1969년부터 기업 경영에서 손을 뗐다. 이후 내부 승진에 기반한 전문경영인 제도를 운영해왔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1969년부터 지속돼 온 전문경영인 체제에 따라 주요 의사결정 시, 독립성과 전문성을 갖춘 이사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이사회 멤버는 사외이사 수가 사내이사 수보다 많으며, 감사위원회제도 등 투명경영시스템이 정착돼 있다”며 “지금까지 한 세기에 가까운 긴 세월 동안 그래왔듯 향후에도 ‘PROGRESS & INTEGRITY’라는 기업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모든 임직원이 글로벌 50대 제약사로 나아가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