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보로노이 ‘VRN16’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
  • 합성 치사 유도 정밀표적치료제…“높은 효능·안전성 보유”
    2년간 연구개발비 지원…내년 최종 후보물질 도출할 예정
  • 등록 2023-12-08 오후 1:55:11
  • 수정 2023-12-08 오후 1:55:11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보로노이(310210)는 CCNE1 양성 고형암 표적치료제 ‘VRN16’이 국가신약개발사업단(KDDF)이 주관하는 ‘2023년 3차 국가신약개발사업’ 후보물질 도출 과제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보로노이 로고 (사진=보로노이)
국가신약개발사업은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약개발 전주기 단계를 지원하는 범부처 연구개발(R&D) 사업이다. 이번 과제 선정에 따라 보로노이는 2년간 VRN16의 후보물질 도출을 위한 연구개발비를 지원 받는다.

VRN16은 난소암 등 각종 고형암의 원인인 CCNE1 양성 환자에서 합성치사(Synthetic lethal)를 유도할 수 있는 정밀 표적 치료제(Targeted Therapy)이다. 회사 측은 “VRN16은 높은 효능과 함께 안전성을 보유해 경쟁력 있는 약물로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권 보로노이 연구부문 대표는 “이번 국가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을 통해 VRN16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며 “내년에 최종 후보물질을 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