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 “유동성 풍부…여전히 우량회사”
  • 엄태관 대표, 입장문 통해 “조속한 사태 해결 및 재발 방지에 최선”
  • “풍부한 현금 유동성으로 경영활동엔 문제 없다” 강조
  • 등록 2022-01-05 오전 11:01:18
  • 수정 2022-01-05 오전 11:15:04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이사는 5일 회사 직원의 1880억원 횡령과 관련해 “횡령규모가 크기는 하나 오스템의 재무상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정도는 아니다”라며 “오스템의 현금 유동성은 풍부하다”고 밝혔다.

엄태관 오스템임플란트 대표(사진=오스템임플란트)


엄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횡령 규모와 관련, “21년말 기준으로 예상되는 자기자본의 약 59% 수준”이라고 정정했다. 앞서 오스템임플란트는 1880억원의 횡령액이 2020년 기준 자기자본의 91.8%라고 밝혔으나 2021년말 기준으로 그 수치를 수정한 것이다.

엄 대표는 “영업이익이 최대실적을 달성했기 때문에 당기순이익 또한 최대실적이 예상됐으나 불행히도 이번 사고로 1880억원을 모두 손실처리 할 경우 당기순이익은 수백억원 적자로 기록될 수 있다”면서도 “횡령금액의 상당부분은 조만간 회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고 당기순이익은 반환금액만큼 증가할 것이며 2021년 당기순이익이 적은 숫자이지만 흑자로 기록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 2020년 9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엄 대표에 따르면 2021년 역시 매출 증대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실제로 오스템임플란트의 지난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952억원으로 전년도 영업이익을 넘어설 것이 유력시됐다. 엄 대표는 “재무제표 악화는 일시적인 것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동성과 관련해서도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을 살펴보면, 지난해 9월말 공시기준으로 횡령금액 1880억원을 제외하고도 1000억원이 넘는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오스템임플란트의 해외법인이 보유하고 있는 현금성 자산도 1400억원에 달해 총 2400억원 이상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지난해 9월 공시기준으로 회사가 지급할 대금을 모두 지급하고도 월평균 130억원의 현금증가가 되고 있어서 앞으로도 오스템의 현금보유금액은 매월 130억원 정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엄 대표는 특히 “사고 발생 후에도 제1 금융권에서 여전히 대출을 해주겠다고 제안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금융권에서는 오스템을 여전히 우량회사로 보고 있으며 실제로도 현금보유와 현금흐름으로 보면 여전히 우량회사이다”고 강조했다.

엄 대표는 “회사의 경영활동은 예전과 다름 없다”라며 “여전히 우량회사로 현금보유와 현금흐름에 문제가 없기 때문에 회사의 일반적인 경영활동은 왕성하게 진행될 것은 물론 크고 작은 M&A 활동도 여전히 진행될 것”이라고 추후 경영활동 방향을 전했다.

그러면서 “2021년 경영목표 초과 달성 예상에 이어, 2022년에도 글로벌 매출 목표 1조원으로 수립했다”라며 “신규로 스페인을 비롯한 5개국이상 해외시장 진출과 임플란트, 디지털 제품, 의료장비 등의 신제품 출시로 국내 3480억원, 해외 6100억원 그리고 자회사 42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해 1조 클럽 가입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청사진도 제시했다.

엄 대표는 아울러 “횡령규모가 너무나 큰 사고이기 때문에 경찰은 총력을 다하여 수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횡령직원 신병확보와 횡령금액 회수 활동에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이번 사고를 뼈저리게 반성하고 내부통제시스템을 강화화여 완벽한 재발방지대책과 확고한 경영개선계획을 수립 및 실행하여 거래재개 시점을 앞당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스템임플란트는 자금관리 직원 이 모씨가 회사 자금 1880억원을 개인 계좌로 이체해 돈을 빼돌린 사실을 지난해 12월31일 확인하고 즉시 경찰에 고발했다. 지난 3일 현재 영장이 발부돼 이 씨에 대한 출국금지가 내려졌으며 본격적인 계좌동결 및 신병확보를 위한 체포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