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인바디, ‘BIA 심포지엄 X 근감소증’ 성료...“BIA 의학적 효용성 높아”
  • 등록 2022-12-08 오전 11:30:46
  • 수정 2022-12-08 오전 11:30:46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인바디(041830)가 근감소증에 예방의 중요성과 치료법 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인바디는 최근 ‘2022 BIA 심포지엄 X 근감소증’을 성료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BIA 심포지엄은 체성분 측정의 기본 원리인 생체전기임피던스법(BIA)을 기반으로 연구 사례를 공유하고 추후 과제를 논의하는 행사다.

지난달 27일 서울 조선팰리스강남에서 진행된 ‘2022 BIA 심포지엄 X 근감소증’에서 이라미 인바디 대표가 생체전기임피던스법(BIA)의 의학적 효용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인바디)


이번에 주제로 다룬 근감소증은 근육량이 줄어 운동기능이 저하되는 질환이다. 근감소증을 방치하면 기초대사량 감소로 만성질환 관리가 어려워져 당뇨 및 심혈관 질환 등이 더욱 악화할 수 있다.

심포지엄은 오하시 야스시 일본 도호대학 사쿠라 메디컬 센터 연구자의 해외 임상 사례 소개로 시작했다. 체수분 관점에서 인바디를 활용한 신장내과 영역 근감소증 진단의 임상적 의의에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특히 만성콩팥병(CKD) 환자의 완치 및 사망률 등에 큰 영향을 미치는 영양 상태와 체성분 간 긴밀한 상관관계를 소개했다.

△근감소증 평가 도구 세팅 △근감소증 임상연구 및 증례 기반 실전 경험 △근감소증에서의 영양관리 및 운동중재 등 세 가지 세션도 진행됐다. 이라미 인바디 대표는 첫 번째 세션에서 직접 연사로 나서 BIA의 의학적 효용성을 시사했다.

이 대표는 “최근 세계적으로 근감소증 진단 및 치료 등을 위한 측정 장비로서 인바디의 활용성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국내 연구를 넘어 해외 임상 지표 개발 연구 등 더욱 다채로운 주제와 연구 내용 등을 공유하며 글로벌 학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골격근지수, 체지방률, 세포외수분비, 위상각 등 BIA 기술로 산출된 결과 항목은 근감소증 외에도 신장 투석, 유방암 림프 부종, 비만 및 영양학 등 다양한 연구 및 진료 분야에 활발히 도입되고 있다. BIA 방식의 고도화된 의료장비인 인바디는 국내외 5000여 편 이상의 논문에 활용되는 등 의학 기술 발전에 꾸준히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