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오가노이드 전문 기업 넥셀…기술성평가 통과
  • 내년 상반기 코스닥에 기술특례상장 목표
  • 등록 2023-12-01 오전 11:15:21
  • 수정 2023-12-01 오전 11:15:21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인간유도만능줄기세포(hiPSC) 유래 2D 및 오가노이드 전문 기업 넥셀(NEXEL)은 지난 30일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넥셀은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두 곳의 전문평가기관인 NICE평가정보와 기술보증기금에서 평가를 받았다.

넥셀은 두 전문평가기관에서 hiPSC 유래 기능성 세포 및 이를 활용한 약물평가 기술, 오가노이드 개발 기술, 및 hiPSC 유래 물질 기반 신약개발 기술에 대한 사업성과 기술력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hiPSC 기술 기반 기업임에도 적극적인 세계화와 매출 증대 등 높은 성장 가능성 등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넥셀은 독자적인 hiPSC 분화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hiPSC 유래 세포 제품을 수출하며 글로벌 제약사 및 키오피니언리더(KoL) 고객층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규 ICH 심혈관 안전성 약리평가 가이드라인(ICH E14/S7B) 개정 연구에 참여한 국내 유일 기업이기도 하다. hiPSC 심근세포를 활용한 심장안전성평가와 약물평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중국과 일본에도 사업을 개시했다. 지난 상반기 약 2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연말까지 전년 대비 200% 이상 증가한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충성 넥셀 대표는 “기술성 평가 통과로 넥셀의 보유한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아 기쁘다”며 “코스닥 상장은 목표가 아닌 과정인 만큼 내실을 다지고 정도를 걸어 글로벌 hiPSC 전문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넥셀은 기술성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말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해 내년 상반기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장 주관사는 NH투자증권이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