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이권선 셀바이오휴먼텍 대표 “상장 2년 후 영업익 100억 기대”
  • 코스닥 상장 앞두고 성장 전략·비전 밝혀
  • 스펙소멸합병 방식·합병승인 주총 내달 진행
  • 셀룰로스 분자제어기술 핵심 성장동력 꼽혀
  • 올해 매출액 400억 전망·내년 460억 목표
  • 등록 2023-02-16 오후 1:39:51
  • 수정 2023-02-16 오후 1:49:10
[이데일리 유진희 기자] 이권선 셀바이오휴먼텍 대표가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성장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올해 코스닥 상장을 디딤돌 삼아 하이드로콜로이드의 판매 확대와 흡수체·창상피복제 등 신제품 출시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이 대표는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에 따른 성장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권선 셀바이오휴먼텍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스닥 상장에 따른 성장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진희 기자)


셀바이오휴먼텍은 대신밸런스제12호스팩(426670)와 스팩소멸합병을 통해 올해 코스닥 상장에 도전한다. 합병가액은 셀바이오휴먼텍 6018원, 대신밸런스제12호스팩 2000원이다. 합병비율은 1:0.3323363이다. 합병승인을 위한 주주총회는 내달 2일 진행한다. 합병신주 상장 예정일은 오는 4월이다.

이 대표는 “지구상 바이오매스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셀룰로스에 분자제어기술을 적용한 인체 친화적 소재를 개발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스킨케어, 위생용품, 메디컬 제품까지 응용 범위를 확장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셀바이오휴먼텍은 2015년에 설립된 마스크팩 시트 소재 전문기업이다. 세계 최초로 셀룰로스 분자제어기술을 개발해 새로운 소재의 상용화에 성공했다. 이를 바탕으로 빠른 성장을 하고 있다. 창립 이듬해 170억원이 넘는 매출액을 달성했으며, 2021년에는 이를 350억원 규모까지 키웠을 정도다.

이 대표는 “지난해에는 주요 수출 지역인 중국의 봉쇄정책으로 매출액이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다”며 “하지만 신규 고객 유입과 신제품 출시 등으로 올해부터는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매출액은 275억원 규모이지만, 올해는 4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코스닥 2년 차가 되는 2024년에는 매출액 460억원과 영업이익 100억원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자신감은 기술력에서 나온다. 셀바이오휴먼텍은 23년의 꾸준한 연구개발(R&D)로 기술경쟁력을 인정받아 24건의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자체 분자제어기술을 이용해 상용화한 셀룰로스 섬유의 경우 일반 부직포 대비 흡수력이 15배 이상이다.

이를 기반한 주력 제품으로는 △PT 셀(Cell) △세미 젤(SEMI GEL) △CMC 흡수체(Absorbent) △하이드로콜로이드가 있다. PT 셀과 세미 젤의 경우 2021년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하는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차세대 제품인 하이드콜로이드를 기반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의 공략에도 나설 것”이라며 “상장 후 사업 확장 및 성장을 위해 셀마스크팩 소재 사업과 더불어 창상피복재, 흡수체, 여드름패치 등 제품 라인업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셀바이오휴먼텍은 하이드로콜로이드와 함께 올해 흡수체도 출시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창상피복제를 시작으로 바이오 기업으로서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제품도 다양화한다. 셀바이오휴먼텍이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창상피복재 세계 시장 규모는 2025년 약 54억 달러(5조 4000억원)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이 대표는 “위생용품 및 의료기기 사업 부문별 사이트 구축으로 고객 수요에 대한 즉각적 대응과 대량생산 및 수익성 극대화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바탕해 궁극적으로는 작지만 강하고, 사람을 위한 기업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