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HLB “리보세라닙+TACE 병용요법 결과, 치료이점 뚜렷”
  • ESMO 아시아 ‘프레지덴셜 심포지엄’서 구두 발표
  • 등록 2022-12-05 오후 1:14:40
  • 수정 2022-12-05 오후 1:14:40
ESMO 아시아에서 HLB가 발표한 리보세라닙+TACE 병용요법 관련내용(자료=HLB)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HLB(028300)는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과 TACE(동맥 화학색전술)를 병용치료한 임상 결과가 지난 3일 구두 발표됐다고 5일 밝혔다. 관련 내용은 싱가포르에서 지난 2일 개막한 ‘유럽종양학회 아시아 학술대회’(ESMO Asia 2022)에서 발표됐다.

특히 이번 결과는 임상·학술적으로 가장 의미 있는 시험 결과를 선정해 발표하는 ‘프레지덴셜 심포지엄’ 세션에서 발표됐다.

이번 임상은 절제 불가능한 간암 환자에게서 가장 보편적으로 시행되는 TACE 시술의 대안 치료를 찾기 위한 방편으로 설계됐다. TACE 시술은 초기 치료에서 좋은 효과를 보이지만 반복적으로 시행할 경우 점차 암에 유리한 저산소 환경이 만들어져 장기 치료 효과가 크게 떨어진다. 저산소 환경이 암에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신생혈관의 급격한 생성을 유도하기 때문이다.

연구자들은 신생혈관생성 수용체(VEGFR-2)를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리보세라닙이 TACE 치료의 한계를 극복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판단하고, TACE 시술을 대조군으로 리보세라닙+TACE 병용요법 임상을 진행했다.

무작위배정된 19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22년 5월까지 임상을 진행한 결과 리보세라닙+TACE 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생존기간이 확연히 늘어 데이터 집계 시점까지 전체생존기간(mOS)이 도출되지 않은 반면, 대조군에서는 18.2개월이 도출됐다. 환자의 무진행생존기간(mPFS)과 객관적반응률(ORR)은 각각 6.83개월 vs 3.81개월, 30.23% vs 23.91%를 보였다. Grade 3 이상의 이상반응은 실험군에서 높았으나 기존에 알려진 부작용 외 새로운 안전 이슈는 없었다.

임상 발표를 맡은 중국 화중과학기술대의 Bin Liang 교수는 “리보세라닙과 TACE 병용요법이 진행성 간암에 대한 높은 치료 효능을 보였다”며 “체계화된 시스템에서 장기 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LB가 글로벌 권리를 보유한 리보세라닙은 지난 9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ESMO 2022에서 면역항암제 ‘캄렐리주맙’과 병용으로 간암 1차 치료에서 효능을 입증한 바 있다. 국제 학회에서 간암 치료 임상 결과가 연이어 발표되며, HLB가 준비 중인 신약허가신청(NDA)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ESMO 아시아는 세계 3대 암학회 중 하나인 유럽종양학회(ESMO)의 자매 행사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큰 암 관련 학회다. 이번 행사에는 70개국 3000명이 참석해 최신 임상연구와 치료 전략을 논의한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