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국내 제약시장 코로나19서 회복…지난해 22조원 달성
  • 한국아이큐비아, 지난해 국내 제약시장 분석
    다국적 제약사에 비해 국내 제약사 성장폭은 적어
    2026년까지 오리지널 특허 다수 독점 상실
    복제약 주도 제약시장 성장세 이어질 듯
  • 등록 2022-04-15 오후 1:33:13
  • 수정 2022-04-15 오후 1:33:13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지난해 국내 제약시장이 복제약을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였다. 지난해 국내 제약시장의 성장률은 6.4%로 최근 10년간 평균 성장률인 5.5%를 웃돌았다. 국내 제약사중에서는 한미약품의 성장률이 가장 두드러졌다.

한국아이큐비아는 14일 오후 열린 ‘국내 제약시장 전망’을 주제로 웨비나를 열고 이 같이 분석했다. 이날 웨비나 진행을 맡은 이강복 한국아이큐비아 마케팅&영업담당 상무는 “지난해 국내 제약시장 성장률은 6.4%로 22조원을 달성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는 8%대 성장률을 기록했던 2017년과 2018년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코로나19로 침체됐던 2020년 성장률(2.7%)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특히 약국시장보다 원내시장 규모가 빠르게 늘었다.

아이큐비아 ‘국내 제약시장 전망’ (자료=한국아이큐비아)


복제약은 지난해에도 국내 제약시장 성장률을 선두에서 이끌었다. 특히 복제약 시장은 2026년까지 다수의 핵심 오리지널 브랜드의 특허 독점이 상실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복제약 주도의 제약시장 성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2021~2026년의 국내 제약시장 평균성장률은 5.6%로 예상됐다. △혁신의약품의 약가 및 급여개선 △국민건강보험 보장범위 확대 △노인 의료비 증가 △신제품 출시 △코로나19로부터 시장 회복 △디지털헬스케어 및 원격의료 성장 △공공의료 인프라 개선이 성장 기여 요인으로 꼽혔다.

반면 복제약에 대한 제도 강화와 복제약 경쟁 및 바이오시밀러 시장 진입 등은 국내 제약시장 성장의 걸림돌로 지적됐다. 백신 시장은 2020년 29%의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지난해 백신 시장은 성장률은 -18.3%를 기록하며 급격히 축소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는 백신을 제외하고도 글로벌 제약시장이 예상을 웃도는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한국 제약시장은 6.4% 성장에 그치며 글로벌 평균 성성장률인 8%보다 낮은 성장률을 보였다. 국내 시장에서도 다국적 제약사는 두 자릿 수 성장을 기록한 반면 국내 주요 제약사들의 성장률은 대부분 5~6%대에 그쳤다. 한미약품은 8.0%로 국내 주요 제약사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국을 포함한 대부분의 주요 제약시장은 향후 5년(2021~2026년)의 예상 평균성장률이 4.4%로 지난 5개년(2016~2021년) 평균 성장률인 5.4%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분석됐다. 2025년에는 인도가 처음으로 글로벌 제약시장 상위 10위 안에 포함되며 두각을 드러낼 전망이다.

지난해 말까지 국내 인구의 82.7%가 백신접종을 완료하면서 중증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위험이 감소했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4%로 11년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국내 제약업계는 코로나19 충격에 대해 상당부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상당기간 혼란이 지속될 것이란 평가다. 이 상무는 “추가 감염 웨이브가 보건의료인과 제약사 간 상호작용에 제동을 걸고 있다”며 “제한된 의료 예산으로 향후 추가적인 압력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