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아미코젠, 경남 진주시와 380억 투자협약 체결...'엔돌라이신' 사업 본격화
  • 등록 2021-08-06 오후 12:26:42
  • 수정 2021-08-06 오후 12:26:42
[이데일리 김지완 기자] 아미코젠(092040)은 문산 제2공장에서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와 조규일 진주시장,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신소재 혁신기업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아미코젠이 문산 제2공장에서 박종원 경상남도 경제부지사와 조규일 진주시장,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신소재 혁신기업 투자협약(MOU)을 체결하는 모습. (사진=아미코젠)


이번 MOU를 통해 아미코젠은 문산읍 생물산업전문 농공단지 내 총 6,398㎡의 부지에 의약용 미생물 단백질 CGMP 제조시설(문산제4공장)을 설립할 계획이다. 아미코젠은 약 380억원을 투자하게 되며, 이에 따라 약 160여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하게 됨으로써 지역경제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게 된다. 경상남도와 진주시는 아미코젠의 투자와 채용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 재정적인 지원을 하는데 적극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아미코젠 문산제4공장은 2022년 초에 착공하여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건설될 엔돌라이신 제조시설은 아미코젠의 파트너사인 라이산도 및 그들의 협력사에 공급할 ‘엔돌라이신 생산 글로벌 허브’를 구축하는 것을 1차적 목표로 하고 있다. 나아가 국내외 제약회사와 협력하여 ‘미생물 단백질 발현시스템’을 이용한 의약품을 위탁개발생산(CDMO)할 예정이다. 엔돌라이신은 단백질 효소로서 기존 항생제에 비해서 안전성도 높다.

2013년에 코스닥에 기술특례 상장한 아미코젠은 원천기술인 유전자진화기술과 단백질공학기술을 바탕을 바탕으로, 바이오제약 사업, 바이오 원부자재(배지, 레진) 및 CDMO 사업, 헬스케어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최근에는 비피도 인수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을 이용한 신약 개발 사업에도 진출하는 등 바이오분야에서의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아미코젠은 ‘차세대 항생제’로 불리는 단백질 계열의 ‘엔돌라이신’ 고생산법 개발을 위해 세계적 엔돌라이신 전문기업인 라이산도와 수년간 협력해왔다. 엔돌라이신(Endolysin)은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저항성 균주(슈퍼 박테리아)를 직접적으로 사멸시킬 수 있는 박테리오 파지 유래의 효소로, 아미코젠의 원천기술인 산업용 효소 기술을 접목해 작년 엔돌라이신의 생산수율을 기존대비 5배 이상으로 높이는데 성공했다. 지난 7월 아미코젠은 전략적 제휴를 통한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라이산도와 주식스왑 계약을 체결하면서 엔돌라이신 사업을 본격화한 바 있다. 특수효소, 의약API, 인체/동물의약품, 기능성식품, 마이크로바이움, 바이오원료를 모두 포함하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제약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것이 아미코젠의 목표다.

아미코젠 신용철 대표는 “기업의 이익은 지역사회로부터 발생하며 지역사회와 이익실현을 공유하고, 사회에 환원해야 한다”며 “미래 성장 동력인 바이오 산업이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아미코젠은 이러한 바이오 분야의 미래를 선도하는 핵심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