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샤페론, 코로나19 치료제 ‘누세핀’ 임상 순항…환자 30% 등록
  • 정부 임상지원과제 선정...연구비 91억원 지원
  • 등록 2022-11-30 오전 11:23:11
  • 수정 2022-11-30 오전 11:23:11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면역 혁신신약개발 바이오기업 샤페론(378800)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누세핀’(NuSepin)의 다국가 임상 2b/3상 등록 환자수가 전체 모집 환자의 30%를 넘었다고 30일 밝혔다.

총 174명을 대상으로 계획된 이번 임상 2b에서는 입원 중인 코로나 19 폐렴 중등증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누세핀의 용법 용량, 유효성 및 안전성을 검증한다. 현재 국내를 비롯 총 5개국에서 57번째 환자까지 등록이 완료되면서 전체 모집 환자의 30% 이상 등록이 진행됐다. 지난해 완료한 해외 임상 2상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해 좋은 결과를 보여준 만큼 회사측은 성공적인 임상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샤페론은 지난 10여년간 염증 복합체를 표적으로 한 누세핀으로 항염증 치료제를 개발해왔다. 코로나19 폐렴 환자도 폐에서 염증 복합체가 과도하게 활성화된다는 사실에 착안해 누세핀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 증가세는 주춤하고 있지만, 재원 중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어 정부는 최근 상황을 겨울철 재유행 초입으로 판단하고 있다. 지난 29일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491명으로 68일만에 최다 규모였다.

샤페론 관계자는 “2023년 상반기 개별 국가에서 조건부 긴급 판매 승인을 받아 저개발 국가에 보급함으로써 중증환자의 회복률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