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호주대표단, 삼바·셀트리온 잇따라 방문...상호 연구협력 모색
  • 한국바이오협회 초청...나흘간 방한일정 진행
  • 등록 2022-12-02 오후 2:53:05
  • 수정 2022-12-02 오후 2:53:05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방문한 호주 대표단 (사진=한국바이오협회)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한국바이오협회(이하 협회)는 주한 호주대사관 무역투자대표부와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및 10여개 연구기관을 우리나라에 초대해 국내 바이오 생산시설을 견학하며 상호 연구협력 방안을 모색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호주 대표단은 ‘Australian Biotech Manufacturing Delegation’ 이란 이름으로 지난 28일부터 1일까지 방한일정을 진행했다. 최근 모더나 및 바이오엔테크와의 협력을 추진하고 있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빅토리아 백신·치료제 연구개발사업단 등이 포함됐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및 정책전문가, 임상시험전문가, 전문연구원, 대학교 관계자 등 약 20명이 동행했다.

호주 대표단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협회 회원사를 방문, 한국 기업과 호주 연구기관 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연구개발(R&D)센터, 생산시설 등 한국 기업의 바이오 생산 기술과 시설도 견학했다.

먼저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위탁생산(CMO)제조시설을 둘러보고, 2018년 런칭한 위탁개발(CDO) 사업에 대한 개요, 현황 및 최근 코로나19 mRNA 백신제조공장에 대한 정보 등 단시간에 규모의 경제를 창출한 노하우를 공유했다. 셀트리온에서는 세계 최초의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개발과정을 듣고, 바이오시밀러 제조시설(제2공장)을 견학했으며, 그룹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 호주법인과 함께 호주시장 협력사례와 사업전략에 대한 정보를 나눴다.

황주리 한국바이오협회 교류협력팀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바이오 업체들과는 비대면 형식으로만 파트너링을 추진해 늘 부족한 점이 있었다”며 “이번 호주 대표단뿐만 아니라, 다른 해외 바이오 기업 및 기관의 방한 시 국내 기업과의 협력을 주선하고자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호주 대표단을 비롯해 협회는 ‘글로벌 밍글’(Global Mingle)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국내 바이오 기업의 기술개발, 투자유치, 해외진출 및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 기회창출을 위해 국내외 유관기관들과 지속 협력하고 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