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피플바이오, 알츠하이머 초기 단계 발견 혈액검사 기술 발표
  • 여의도성모병원 임현국 교수 연구팀 연구 결과
  • “알츠온 혈액검사, 알츠하이머 초기 병리 반영”
  • 암스테르담 AAIC 2023서 선행 연구결과 공개
  • 등록 2023-07-21 오후 3:39:55
  • 수정 2023-07-21 오후 3:39:55
[이데일리 김새미 기자] 피플바이오(304840)는 정상인의 혈액내 알츠온 수치 변화가 뇌의 베타아밀로이드 병리를 반영하는 것과 관련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피플바이오 CI (사진=피플바이오)
알츠하이머병 예방 저널 (The Journal of Prevention of Alzheimer’s Disease 2023) 최신호에 게재된 이 연구는 여의도성모병원 임현국 교수 연구팀이 정상인지 노인 5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연구팀은 베타아밀로이드양성자단층촬영(아밀로이드PET) 결과와 MRI상 뇌의 백질의 변화, 혈액내 알츠온 검사 수치와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연구결과 초기 알츠하이머병 병리과정에서 일어나는 뇌의 손상이 혈액내 베타아밀로이드의 올리고머화 정도와 상관관계가 있음을 증명했다. 대뇌 피질 두께는 뇌 내에 베타아밀로이드 침착 정도와 무관하나 백질의 손상정도가 혈액내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와 관련이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피플바이오 관계자는 “혈액내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경향이 높은 사람들의 뇌에 손상이 있었다”며 “이 경우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단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알츠온(AlzOn) 혈액검사가 뇌의 베타아밀로이드 침착보다도 선행해 알츠하이머 초기 병리를 반영함을 보여준 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해당 연구는 현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고 있는 ‘2023년 알츠하이머협회 국제컨퍼런스(AAIC 2023)’에서도 소개됐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