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조직검사 없이 암 진단” 듀켐바이오, 방사성의약품에 관심 집중
  • 등록 2022-12-29 오후 1:46:51
  • 수정 2022-12-29 오후 1:46:51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조직검사 없이도 조기에 암 진단이 가능한 의약품을 공급하는 방사성의약품 전문 제약사 듀켐바이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환자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는 점이 높게 평가되면서다. 실제로 듀켐바이오는 국내에 가장 많은 품목의 방사성의약품을 공급 중이다.

기존에는 암 진단을 위해 내시경을 이용하거나 침습적인 방법으로 의심 부위의 신체 조직 일부를 떼어내 검사하고 결과 확인까지 시간이 걸려 환자의 불편과 심리적 부담이 큰 편이었다.

반면, 방사성의약품은 정맥에 약물을 주사해 영상진단 기기로 확인하기 때문에 환자의 불편이 덜하다. 방사성의약품은 방사성동위원소와 의약품이 결합된 형태인데, 이때 의약품 물질은 방사성동위원소를 질병 부위까지 안내하는 가이드 역할을 한다.

재발·전이 전립선암을 진단하는 방사성의약품 FACBC를 이용한 암 진단 영상, 노란 원 안이암 세포가 있는 부위로 방사성동위원소가 에너지를 방출하면서 주변과 확연히 구분되어 보인다. (사진=듀켐바이오)
이처럼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하면 빠르고 정밀하게 암 병변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진단과 치료의 가능성이 더욱 높아 진다. 또한 방사성동위원소는 짧은 반감기로 수 시간 내 소멸하고 일부는 물이 되어 소변으로 배출되므로 진단 시 몸에 별다른 무리를 주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대표적으로 전립선암은 재발 시 림프절을 통해 전신과 뼈로 전이되기 쉬운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방사성의약품을 활용하면 환자의 불편을 덜어 주면서 정확도 높게 암의 재발과 전이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

암 진단 방사성의약품은 전신 암을 진단하는 ‘FDG’, 전립선암의 재발·전이를 진단하는 ‘FACBC’ 등이 있다. 특히 최근 국내 공급을 본격적으로 개시한 ‘FACBC(제품명:18F 플루시클로빈)’는 재발 또는 전이가 의심되는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진단용 방사성의약품으로 이미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는 널리 사용되면서 유효성이 입증됐다.

김종우 듀켐바이오 대표는 “방사성의약품을 활용하면 암을 조기에 발견해 환자의 치료 성공률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치료 경과를 정확하게 판단하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정확한 진단과 함께 표적치료가 가능한 치료용 방사성의약품 상용화도 멀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통계연보 중 중증질환 산정특례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암으로 진료받은 환자 수는 △2018년 114만 명 △2018년 119만 명 △2020년 125만 명 △2021년 131만 명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