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내달 ‘글로벌 2위’ 짐머바이오메트 부사장 오스테오닉 방한...파트너십 강화 방안 논의
  • 등록 2023-11-28 오전 11:46:59
  • 수정 2023-11-28 오전 11:46:59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오스테오닉(226400)은 정형외과 의료기기 세계 2위 기업 짐머 바이오메트의 크리스토프 고슨 부사장이 다음달 4일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오스테오닉 본사를 방문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방문에는 글로벌 사업 및 ‘스포츠 메디신’ 사업을 총괄하는 크리스토프 고슨 부사장과 스포츠 메디신 사업전략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네이선 소터 이사 등이 동행한다.

1927년에 설립된 짐머 바이오메트는 정형재건·스포츠의학 등 다양한 제품을 제조해 100개국 이상에 판매하는 회사다. 매년 10조원 안팎의 매출로 시장점유율 2위를 달리고 있다.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짐머 바이오메트의 기업가치는 260억달러(약 35조원) 규모다.

오스테오닉은 지난 2020년 짐머 바이오메트에 자사 스포츠 메디신 제품을 공급하는 글로벌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으로 짐머 바이오메트는 글로벌 시장규모 7조원에 달하는 스포츠 메디신 제품의 라인업을 강화했고 오스테오닉은 짐머 바이오메트를 통해 안정적인 글로벌 매출처를 확보하게 됐다. 글로벌 2위 기업인 짐머 바이오메트로부터 오스테오닉 기술력과 제품 경쟁력을 인정 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현재 짐머 바이오메트를 통해 유럽, 호주, 일본, 인도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허가가 예상돼 스포츠 메디신 사업의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을 앞두고 있다.

오스테오닉의 스포츠 메디신 제품은 각 관절부위의 인대 조직이 손상되는 부상을 입었을 때 인대조직을 뼈에 고정시키는 수술에 사용하는 제품 라인업이다. 오스테오닉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생분해성 복합소재(Bio Composite)로 만들어져 생체 친화적이면서도 물리적 강도나 기능이 최적화돼 있다. 특히 체내에서 수개월 내 자연 분해되는 생분해성 소재이기 때문에 수술 후 스포츠 메디신 제품을 제거하기 위한 2차 시술이 필요 없다. 수술시 절개 부위를 최소화하는 최소 침습적 시술이 가능한 경쟁력이 특징이다.

실제 오스테오닉의 스포츠 메디신 제품군은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 가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48억원을 기록했지만 올해는 연간 누적 매출 80억원 이상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짐머 바이오메트는 현재 7조원 규모 시장에서 매년 10%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포츠 메디신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 확보와 인수합병(M&A)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1월에는 고슨 부사장 주도로 미국의 비상장 스타트업 엠바디(Embody)를 약 37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엠바디는 스포츠 메디신 분야에서 아킬레스건 등이 끊어졌을 때 콜라겐 성분 제품으로 재건하는 제품을 개발해 지난해 FDA로부터 승인을 받아 상업화에 나선 기업이다.

이동원 오스테오닉 대표이사는 “짐머 바이오메트 고슨 부사장과 일행들이 오스테오닉의 생산시설을 둘러 보고 스포츠 메디신 사업의 중장기 성장전략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양사 간 우호적인 파트너십을 공고히 다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