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는 인쇄용 화면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X
잠깐! 아래 내용을 확인 해 주세요.

브라우저 좌측 상단에 그림과 같은 요청이 뜬다면

허용을 눌러 설정을 완료해 주세요.

얼랏창

요청이 뜨지 않았다면 다음 > 안내를 참고해 주세요.

권한 요청을 받지 못하셨나요?
  • view_chrom(좌측상단)
  • view_edge(우측상단)
  • view_whale(우측상단)

사용중인 브라우저의 주소창을 확인 후 알람아이콘아이콘을 눌러 허용해 주세요.

설정 즉시 브라우저 알림이 활성화 됩니다.

코어라인소프트, 판독영역 본격확장…“흉부 의료AI 선두주자 굳히기”
  • 등록 2024-05-20 오후 1:25:37
  • 수정 2024-05-20 오후 1:25:37
[이데일리 나은경 기자]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코어라인소프트(384470)가 AI 솔루션 ‘에이뷰 체스트’(AVIEW CHEST)에 대한 의료기기 제조인증(시판 전 허가)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에이뷰 체스트는 AI 기반 의료영상 검출·진단보조 소프트웨어로, CT 영상 분석을 자동화하고 딥러닝 기반의 네트워크 구조를 촬영해 해부학적 구조뿐만 아니라 병증의 분할, 측정 및 분석 등을 자동화하여 폐 결절 및 종괴와 같은 이상 소견을 검출할 수 있고, 대동맥 자동 분할 기능도 포함돼 있다.

코어라인소프트의 ‘AVIEW LCS PLUS’ (자료=코어라인소프트)


에이뷰 체스트는 ‘조합의료기기’로 허가를 획득했다. 조합의료기기란 2개 이상의 의료기기가 모여 하나의 의료기기가 되는 것으로, 복합적인 기능을 발휘하는 의료기기를 말한다. 에이뷰 체스트에 포함된 제품은 코어라인소프트의 기허가 제품인 AVIEW △폐결절 자동 분석 솔루션 LCS △만성폐쇄성폐질환 자동 분석 솔루션 COPD △관상동맥 석회화 자동 진단 솔루션 CAC △간질성 폐질환 패턴 분석 솔루션, 폐결절 및 종괴 자동 검출 진단보조 솔루션 에이뷰 렁CAD, 심혈관영상분석소프트웨어인 에이뷰 에이올타 랩 등이다. 기존에 출시된 흉부 및 응급 제품과의 조합으로, 의료 영상에 대한 통합적이고 효율적인 접근과 유관 질환에 대한 종합적이고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코어라인소프트는 그동안 폐, 흉부 영역에 집중하여 폐, COPD, 심혈관 분야의 솔루션을 출시하며 전문성을 확보해왔다. 대표적으로 한번의 CT로 폐결절, 폐기종, 관상동맥 석회화를 모두 동시에 검출할 수 있는 흉부질환 동시진단 솔루션 ‘에이뷰 LCS 플러스’를 기반으로 국내·외 폐암검진 프로젝트를 수주해왔다. 이번에 출시한 에이뷰 체스트로 검진 환자뿐 아니라 질환이 있는 환자들의 흉부 질환 진행 여부와 치료 효과에 따른 영상학적 변화를 빠르고 정확하게 제시함으로써 흉부 분야의 리딩 포지션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코어라인소프트의 최고제품책임자(CPO) 박준민 상무는 “에이뷰 체스트로 외래 및 입원환자 판독 시장 진입도 확대할 예정”이라며 “컴퓨터 단층촬영(CT scan) 기준으로 검진 영상에 비해 외래 및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는 영상은 20배 정도 더 많다. 규모가 큰 시장인만큼 관련 마케팅을 적극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일반적으로 검진 영상은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외래 및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 영상은 질환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한편 지난달 30일에는 심혈관 영상검출·진단보조 소프트웨어 ‘에이뷰 에이올타’(AVIEW Aorta)가 국내 의료기기 제조허가를 획득했다. 에이뷰 에이올타는 치명률이 높은 대동맥 박리를 AI 기반으로 자동으로 판단하고 진단을 보조하는 솔루션이다. 대동맥 박리 진단 보조 부문에서 국내 최초의 제품으로, 높은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아 3등급을 획득했다.

에이뷰 에이올타는 코어라인소프트의 두번째 혁신의료기기로 지난 1월 비급여 및 선별급여 시장에 진입하여 진료에 활용 중인 뇌출혈 진단보조 솔루션 ‘에이뷰 뉴로캐드’(AVIEW NeuroCAD)와 같이 비급여 및 선별급여 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다.

박준민 코어라인소프트 상무는 “임상 진료, 건강 검진 등에 있어서 에이뷰 체스트와 에이올타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개시할 것”이라며 “이른 시일 내 국내 의료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유럽 및 북미 시장 등으로 확장해 가겠다”고 말했다.

마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어떻게 생각하세요?

필요하다

134명( 82% )

불필요하다

29명( 17% )

저작권자 © 팜이데일리 - 기사 무단전재, 재배포시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